산업 제 1013호 (2015년 05월 06일)



우리 집 요리사는 ‘프라이팬’

기사입력 2015.04.28 오후 04:36

우리 집 요리사는 ‘프라이팬’

요리를 못하면 또 어떠한가. 음식 재료만 얹어 놓으면 ‘조리 방법’을 알려주는 프라이팬이면 걱정할 일이 없다. 미국의 한 스타트업이 만든 팬텔리전트(Pantelligent)는 팬의 온도는 물론 조리 방법까지 알려주는 스마트 프라이팬이다. 팬텔리전트에는 팬의 온도를 알려주는 온도 센서와 블루투스가 내장돼 있다. 이를 스마트폰과 연결하면 팬 온도와 온도 변화 등을 확인할 수 있고 온도 알림 기능이 있어 적당한 시간에 맞춰 구울 수 있다. 또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각종 음식의 조리법을 안내 받을 수 있다. 프라이팬이 시키는 대로 하면 요리가 완성된다. 가격은 199달러(약 22만 원). www.pantelligent.com



경보음 울리는 스마트 지갑


우리 집 요리사는 ‘프라이팬’

하루가 멀다고 지갑을 잃어버리는 사람이라면 주목해 보자. ‘세이프 월렛(SafeWallet)’은 주머니에서 지갑이 빠지면 ‘삐삐’ 하며 경보음을 낸다. 지갑에 내장된 손가락 두 마디 정도 크기의 센서가 평소 사용자가 지갑을 꺼내는 패턴을 기억해 만약 다른 패턴으로 지갑을 꺼내면 경보음을 울린다. 지갑을 아예 분실했더라도 걱정없다. 지갑에 장착된 센서와 스마트폰 전용 애플리케이션(앱)을 연결해 실시간으로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소매치기가 들고 도망가면 앱을 통해 경고음을 울리게 할 수도 있다. 세이프월렛은 USB로 충전할 수 있고 1회 충전에 40일 동안 사용할 수 있다. www.smartwallit.com



불을 편하고 안전하게 붙인다


우리 집 요리사는 ‘프라이팬’

라이터보다 좀 더 안전하게 불을 붙일 수 있는 제품이 나왔다. ‘아크라이터(Arclighter)’다. 아크라이터가 일반 라이터보다 안전하다고 말할 수 있는 이유는 바로 ‘전기 스파크’로 불을 붙이는 방식 때문이다. 직접 불을 켜는 방식이 아니므로 기존 제품보다 화상의 위험이 작다. 무엇보다 불꽃이 바람에 날릴 일이 없어 야외에서도 쉽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용 방법은 스위치만 누르면 된다. 충전식 배터리가 내장돼 있어 장기간 이용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크기는 세로 200mm에 가로 18mm로 얇고 긴 모양이며 색상은 실버·블랙·골드·레드가 있다. 가격은 49달러(5만3000원). www.arclighter.com



더 작고 가벼워진 3D 펜


우리 집 요리사는 ‘프라이팬’

이제 낙서도 ‘3D’로 할 수 있다. 2013년 타임지에서 최고의 혁신 발명품으로 뽑혔던 3D 펜 ‘3두들러(3Doodler)’가 2.0으로 업그레이드됐다. 3두들러는 3D 프린터처럼 사물을 펜으로 그리듯 출력할 수 있는 3D 펜이다. 뒤에 들어가는 플라스틱 재료의 따라 다른 색을 표현할 수 있다. 이전 모양보다 작고 가벼워져 펜을 더 안정적으로 쥘 수 있다. 또한 고성능 모터를 사용해 소음을 줄였고 전력 소비 효율도 높였다. 노즐도 새로워져 더욱 섬세한 표현이 가능해진 3두들러는 지금 사전 예약 주문을 받고 있다. 가격은 13만4100원.

www.the3doodler.co.kr


김보람 기자 borami@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5-04-28 17: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