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제 1013호 (2015년 05월 06일)

어린이보험 현대해상 ‘굿앤굿어린이CI보험’, 태아부터 100세까지…치아 보장 강화

어린이보험 현대해상 ‘굿앤굿어린이CI보험’, 태아부터 100세까지…치아 보장 강화

현대해상은 업계 최초로 개발한 어린이 전용 CI 보험(사고나 질병 등 중병 상태가 발생했을 때 사망 보험금의 일부를 미리 받을 수 있는 보험 상품)인 ‘굿앤굿어린이CI보험’을 판매하고 있다. 어린이에게 일어날 수 있는 위험을 통합 보장한 상품으로, 2004년 5월 출시 이후 2015년 2월 말까지 222만 건, 1046억 원의 판매 실적을 보이며 소비자들의 입소문을 통해 꾸준한 관심을 받고 있다.

고액의 치료비를 요하는 치명적 중병 상태인 다발성 소아암(백혈병, 뇌·중추신경계암, 악성림프종), 중증 화상 및 부식, 4대 장애(시각·청각·언어·지체장애), 양성 뇌종양, 심장 관련 소아 특정 질병, 장기이식 수술, 중증 세균성 수막염, 인슐린 의존 당뇨병 등 어린이 CI를 보장할 뿐만 아니라 입원 급여금, 자녀 배상 책임, 폭력 피해, 유괴 사고, 시력 교정 등 어린이들에게 일어날 수 있는 위험들을 보장하는 상품으로 고액 보장과 높은 환급률이 특징이다.

보험 기간은 초·중·고교의 입학·졸업 시점에 맞춰진 10·15·18·20세 만기는 물론 24·27·30세 만기까지 마련돼 있다. 대학 졸업 및 사회생활 시작 시점까지, 즉 실질적으로 부모의 품을 떠나는 시점까지 보장이 가능하며 만기 시 100세 보장으로 전환할 수도 있다. 또한 처음부터 100세 만기로 가입할 수 있어 단 한 번 가입으로 태아부터 100세까지 암·뇌졸중·급성심근경색 증 등 주요 성인 질병에 대해 보장 받을 수 있다.


정신 질환까지…보장 사각지대 줄여
중대한 상해·질병을 집중적으로 보장하는 콘셉트에 맞춰 중대한 특정 상해 수술, 중대한 재생 불량성 빈혈 진단 보장이 마련돼 있고 입원 실손 의료비의 한도는 최대 5000만 원, 통원 실손 의료비의 한도는 외래·처방 조제비를 합쳐 최대 30만 원까지 가입할 수 있다.

치아 담보도 강화했다. 외상이나 충치로 영구치를 발치하면 치아당 10만 원을 지급하고 이 밖에 유치(젖니) 보존 치료, 영구치 보존 치료, 영구치 보철 치료 등을 6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유치 보존 치료는 치아우식증(충치) 또는 치주 질환(잇몸 질환) 치료 시 종류에 따라 아말감·크라운 등을 치아당 각 5000원에서 5만 원을 지급한다. 영구치 보존 치료도 치아당 1만 원에서 10만 원을 지급한다. 영구치 보철 치료는 충치 잇몸 질환 또는 상해로 영구치 발치나 보철 치료를 받으면 치료 종류별로 영구치당 50만 원, 보철물당 100만 원을 지급한다.

또한 자녀의 정신 질환까지 보장해 자녀 위험 보장의 사각지대를 축소할 수 있도록 했다. 정신적 장애 진단 보장에서는 자녀가 지적 장애, 정신 장애, 또는 자폐성 장애로 1~3급 장애인이 될 때 보험금을 지급한다. 기존 실손 의료비에서 보장하지 않던 해외 의료기관 치료비는 입원치료비 중 실제 부담액의 40%를 보장해 주는 해외 치료 입원 의료비 특약을 신설해 의료 보장 기능을 강화했다. 아토피·천식 등 환경성 질환과 VDT 증후군, 중이염 같은 생활 질환, 치료가 어려운 희귀 난치성 질환, 서구화된 식습관 등으로 최근 발병률이 급증하고 있는 성조숙증 등도 보장해 차별화된 보장을 받을 수 있다. 각종 사고·질병에 대한 고보장은 물론 계약 2년 경과 후부터 고객의 요청 시 회사가 정한 한도 이내에서 보험 연도마다 1회 중도 인출이 가능하므로 자녀 교육비 등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5-04-28 1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