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제 1023호 (2015년 07월 15일)

40년간 한국인의 쓰린 속 달랜 겔포스

기사입력 2015.07.10 오후 02:33

40년간 한국인의 쓰린 속 달랜 겔포스

대한민국 대표 위장약 겔포스가 발매 40주년을 맞았다. 보령제약 겔포스는 1975년 액체 위장약이라는 생소한 약품으로 처음 등장한 이후 현재까지 16억5700만 포(국내 판매 기준)가 팔렸다. 그 수량을 한 줄로 늘어놓으면 지구를 4바퀴 이상을 감쌀 수 있는 양이다.

보령제약은 1972년 기술제휴를 체결한 후 철저한 기술 도입 및 검증 과정을 거치며 3년이라는 시간 동안 준비해 1975년 6월부터 본격적인 생산을 시작했다.


국내 제산제 중 유일한 특허 보유
겔포스는 현탁액을 뜻하는 ‘겔(Gel)’과 강력한 제산 효과를 뜻하는 포스(Force)가 합쳐진 이름이다. 겔포스는 너무 많이 분비된 위산을 알칼리성 물질로 중화해 속쓰림·더부룩함 같은 증상을 완화한다. 겔포스는 액체가 고정화된 상태, 즉 콜로이드 타입의 제제다. 콜로이드 입자는 표면적이 크기 때문에 입자에 다른 분자나 이온이 붙기가 쉬워 흡착성이 강한 것이 특징이다.

겔포스는 인산알루미늄과 천연 겔인 팩틴(Pectin)과 한천(Agar-Agar)을 결합한 겔이다. 이 복합 성분들이 상호작용과 보완을 통해 우수한 피복 작용으로 위산이나 펩신으로부터 위벽을 보호하고 궤양 발생 예방 및 상처 부위를 보호한다. 또한 수소이온을 고착시키는 중화 작용으로 지속적인 완충작용(8시간)을 발현(위내 pH 2.5~3.5 유지)하며 산반동을 유발하지 않는다.

겔포스의 뒤를 이어 2000년 새롭게 선보인 겔포스엠은 겔포스의 성분 및 효능·효과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제품이다. 겔포스엠은 인산알루미늄·펙틴·한천에 수산화마그네슘을 첨가해 제산 효과를 더욱 높였을 뿐만 아니라 위장 관계 부작용은 더욱 감소시켰다. 또한 시메치콘을 추가해 가스 제거, 인산 이온 세포 재생과 함께 인 결핍증을 예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러한 조성물들은 모두 특허 등록돼 있고 국내에서 판매되는 제산제 중에서는 유일하게 조성물 특허를 보유한 제품이다.

발매 첫해에는 매출이 6000여만 원에 불과했다. 물약·가루약·알약이 전부이던 당시에 걸쭉한 약은 소비자에게 너무 생소했다. 하지만 겔포스는 곧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이는 시대적인 효과가 컸다. 1970년대 중반은 근로자라면 누구나 이른 아침 출근해 통행금지 직전 귀가하던 중노동 시대였다. 1년 내내 이어지는 과로를 쓴 대포 한잔으로 날리는 것이 근로자들의 낙이었다. 자연히 위장병이 늘어났고 겔포스는 ‘위벽을 감싸 줘 술 마시기 전에 먹으면 술이 덜 취하고 위장을 보호한다’는 입소문과 함께 날개 돋친 듯 판매됐다. 4년 만인 1979년 매출액은 10억 원 에 달했다.

겔포스는 외국에서도 히트 상품으로 통한다. 1980년부터 수출한 대만에서는 제산제 시장의 70%를 점유하고 있다. 한때는 점유율 95%, 모방 제품 99개라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중국에는 국산 약으로는 첫 진출한 약이기도 하다. 1992년부터 현재까지 중국에서 팔린 양을 따져보면 1억3000만 명의 중국인이 1포씩 복용할 수 있는 양(중국 판매 기준)이다. 2014년 매출은 약 500억 원에 달한다.


김보람 기자 borami@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5-07-13 0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