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109호 (2017년 03월 01일)

롯데백화점, 모바일 백화점 ‘모디’ 2일 오픈

기사입력 2017.03.01 오전 10:07

매장에서 받는 서비스 모바일에서도 가능…1:1 쇼핑 상담까지
롯데백화점, 모바일 백화점 ‘모디’ 2일 오픈
[한경비즈니스= 최은석 기자] 롯데백화점은 오는 2일부터 백화점 오프라인 서비스를 모바일로 구현한 롯데 모바일 백화점 ‘모디(Mo.D)’를 오픈한다고 1일 발표했다. 이번 서비스는 수원점, 분당점, 아울렛 광교점, 아울렛 광주점에서 우선 진행되며 올해 하반기까지 전점으로 확대된다.

롯데백화점은 올해 기존 옴니채널 서비스보다 한 단계 진보한 ‘옴니채널 2.0’을 본격 선보인다. 롯데 모바일백화점 ‘모디’는 롯데백화점이 2017년 첫 번째로 선보이는 옴니채널 서비스다. 백화점 오프라인 서비스를 모바일을 통해 고객에게 제공하는 옴니채널형 쇼핑 앱(App)이다.

모디는 단순 상품 구매에 그쳤던 기존 모바일 서비스와 달리 고객이 매장에 방문하지 않아도 모바일을 통해 매장에서 누릴 수 있는 서비스와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모디는 우선 고객에게 ‘개인 맞춤형 상품’을 추천한다. 자주 방문하는 점포, 선호하는 브랜드, 관심 상품 정보를 입력하면 해당 정보를 바탕으로 고객에게 맞춤형 상품을 추천한다. 채팅 앱을 활용해 영업시간 안에 고객이 브랜드 매니저와 1:1로 대화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롯데백화점은 조만간 고객이 방문하려는 점포의 방문 시간을 설정할 수 있는 ‘피팅 예약’ 시스템도 도입할 예정이다.

롯데 모바일백화점 모디 앱은 플레이스토어(안드로이드)와 앱스토어(IOS)에서 ‘롯데백화점’ 또는 ‘M.롯데백화점’으로 검색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추대식 롯데백화점 차세대 영업시스템개발팀장은 “고객들이 모디를 통해 보다 편리하고 가치 있는 쇼핑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7-03-01 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