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134호 (2017년 08월 23일)

CJ제일제당, 진천 식품통합생산기지 정규직 400명 신규 채용

기사입력 2017.08.25 오전 11:51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CJ제일제당은 충북 진천 식품통합생산기지에서 일할 정규직 400명을 신규 채용한다고 25일 발표했다.

CJ제일제당은 이날 고용노동부 청주지청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내년 10월 생산기지 완공에 맞춰 신규 인력을 채용하기로 했다.

CJ제일제당, 진천 식품통합생산기지 정규직 400명 신규 채용
(사진) 강민수 CJ제일제당 식품생산기지TF 상무(왼쪽)와 김선재 고용노동부 청주지청 청주고용복지플러스센터 소장이 25일 CJ제일제당 진천공장에서 열린 인력 채용 지원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CJ제일제당 제공

CJ제일제당은 충청 지역 청년 및 여성 인력을 적극 채용해 지역 실업문제 해소에 기여할 방침이다. 다음 달 채용설명회를 시작으로 내년 말까지 채용 전형을 진행한다.

신규 직원들은 식품통합생산기지에서 햇반 컵반, 비비고 HMR(가정간편식)제품, 냉동가공식품의 제조 및 품질관리 등의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총 5400억원이 투입되는 진천 식품통합생산기지는 축구장 46개 넓이(33만㎡, 약 10만평)로, 연간 최대 12만 톤의 물량(약 5000억원)을 생산할 수 있는 곳이다. 가공식품 제조 공장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기업은 젊은이들의 꿈지기가 돼야 한다’는 이재현 회장의 경영철학에 따라 지역 우수 인재에게 꿈과 희망을 키울 기회를 제공하고 양질의 안정적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7-08-25 1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