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135호 (2017년 08월 30일)

“추석 물가, 한우·배 내리고 사과·조기 오른다”

기사입력 2017.08.31 오후 03:31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이마트는 올해 추석을 앞두고 신선식품 세트 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한우와 배가 지난해보다 10~30% 저렴해질 것으로 분석됐다고 31일 발표했다..

한우는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앞세운 수입 쇠고기 선호 현상으로 소비가 감소하며 지난해보다 도매 시세가 10% 낮게 형성되는 등 2014년 이후 3년 만에 최저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이마트는 이 같은 시세를 반영해 갈비와 등심 등 인기 한우 선물세트 11종을 지난해보다 10~30% 싸게 판매한다.

“추석 물가, 한우·배 내리고 사과·조기 오른다”

(사진) 한우 선물세트. /이마트 제공

추석 대표 과일인 배도 2009년 이후 8년만의 10월 추석으로 인해 생육 기간이 충분히 길어지면서 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예측됐다. 720g 이상 대과 출현 비율이 지난해 추석 60%에서 80% 이상으로 높아지고 도매 시세도 10% 가량 낮아질 전망이다.

이마트는 나주, 천안 등 국내 주요 배 산지에서 수확한 배 선물세트 가격을 지난해보다 10% 낮출 계획이다.

반면 사과는 가뭄의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시세가 10% 가량 높게 형성되면서 선물세트 가격도 5~10% 인상될 전망이다.

다만 9월 20일쯤 선물세트 및 제수용으로 사용되던 ‘홍로’ 등의 출하 공급 물량이 늘면서 제수용 사과 구매 가격은 10% 내외로 낮아질 것으로 예측됐다.

올해 추석에는 수산 선물세트 가격도 지난해보다 소폭 상승할 전망이다.

대표 수산 선물세트 품목인 조기는 금어기가 끝난 현재 어획량이 지난해 절반 수준에 불과해 시세가 30% 이상 오른 상태다.

멸치도 비슷한 상황이다. 해수 온도 상승 및 멸치 주요 어장인 남해지역 어장 형성 부진에 따라 조업량이 지난해보다 20~30% 정도 감소했다.

이마트는 협력사와 함께 자체 마진을 줄여 수산 선물세트 가격 인상폭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민영선 이마트 신선식품 담당 상무는 “추석 대표 선물 상품인 한우와 배 가격이 하락함에 따라 고객들의 부담도 지난해보다 다소 줄어들 전망”이라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7-08-31 1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