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135호 (2017년 08월 30일)

현대백화점, 패션 전문점 ‘언더라이즈’ 2호점 목동에 오픈

기사입력 2017.08.31 오후 03:57

현대백화점, 패션 전문점 ‘언더라이즈’ 2호점 목동에 오픈

(사진) 언더라이즈 목동점에 입점한 홈패브릭 브랜드 ‘키티버니포니’. /현대백화점 제공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현대백화점은 목동점에 패션·잡화·생활용품 등을 판매하는 패션&라이프스타일 전문점 ‘언더라이즈’ 목동점을 오픈했다고 31일 발표했다.

언더라이즈 목동점은 지난 3월 오픈한 대구점에 이은 2호점이자 수도권 첫 매장으로, 목동점 유플렉스 지하 1층에 300㎡(약 90평) 규모로 들어섰다. 일반 백화점 의류 매장(약 50㎡)보다 6배 가량 크다.

언더라이즈 목동점은 대구점과 달리 국내외 패션 디자이너 브랜드와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를 주요 상품으로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언더라이즈 목동점은 하루 20벌만 제작 하는 프리미엄 니트 브랜드 ‘마이어’, 온라인 코트 완판 브랜드 ‘무드셀라’ 등  30여 개 패션 브랜드와 생활용품 전문 브랜드 ‘호호당’, 홈패브릭 브랜드 ‘키티버니포니’ 등 10여 개의 온·오프라인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를 함께 선보인다.

언더라이즈 목동점은 특히 기존 백화점에서 접하기 힘들었던 ‘1202 마켓(가드닝)’, ‘루치펠로(치약)’, ‘르주르(프리미엄 세제)’, ‘피레보(소화기)’ 등 이색 브랜드를 대거 선보인다. 트렌드에 민감하고 라이프 스타일 상품에 관심이 많은 20~30대 젊은 고객이 타깃이다.

현대백화점은 향후 무역센터점 등 주요 점포에 추가로 언더라이즈 매장을 여는 한편 로드숍 운영도 검토 중에 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언더라이즈 목동점은 전체 면적의 절반 가까이를 라이프스타일 상품으로 채웠다”며 “향후 오픈하는 매장에도 상권과 주요 고객 니즈를 반영해 각 점포별 콘셉트와 브랜드 운영 전략에 큰 변화를 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7-08-31 15: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