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146호 (2017년 11월 15일)

현대차·SKT·한화자산운용, ‘AI 얼라이언스 펀드’ 설립

기사입력 2017.11.16 오후 10:27

현대차·SKT·한화자산운용, ‘AI 얼라이언스 펀드’ 설립

(사진) 김용현 한화자산운용 대표(왼쪽부터), 유영상 SK텔레콤 전략기획부문장, 지영조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장, 장 프랑스와 가녜 엘리먼트 AI CEO가 16일 오전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AI 얼라이언스 펀드’ 설립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현대자동차와 SK텔레콤, 한화자산운용은 ‘AI 얼라이언스 펀드’를 설립해 혁신 기술과 창의적 아이디어를 갖춘 글로벌 스타트업에 투자하기로 했다고 16일 발표했다.

내년 1분기에 출범 예정인 AI 얼라이언스 펀드는 3사가 각각 1500만 달러를 출자해 총 4500만 달러(약 500억원) 규모로 조성된다. 캐나다의 AI 솔루션 기업 ‘엘리먼트 AI’가 투자 자문 역할로 참여한다.

3사는 엘리먼트 AI의 연구인력과 글로벌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기술 역량, 시장 가치, 성장 가능성 등의 정밀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투자 대상을 결정할 방침이다. 투자 대상은 AI 및 스마트 모빌리티·핀테크 관련 미국, 유럽, 이스라엘 등의 유망 스타트업이다.

AI 얼라이언스 펀드는 미래 가치를 지닌 신생 스타트업을 발굴, 투자함으로써 융·복합 기술 혁명에 따라 급변하는 대내외 시장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조성됐다. 기본적 투자 수익은 물론 미래 전략 관점에서 글로벌 기술 트렌드 분석 등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의 혁신 생태계 구축을 모색한다.

현대자동차는 미래 기술 분야에서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확보하는 한편 지속 성장을 위한 신사업 발굴에 투자를 집중하고 있다.

SK텔레콤은 AI·IoT 등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인프라가 공유돼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내는 ‘New ICT’ 산업 생태계 조성 및 육성에 힘쓰고 있다.

한화자산운용은 92조원의 순자산(10월 기준)을 운용하며 다져온 투자 전문성을 기반으로 산업기술과 인공지능 기술의 융합에서 잠재력 있는 투자기회를 탐색하고 있다.

장 프랑스와 가녜 엘리먼트 AI CEO는 “현대자동차·SK텔레콤·한화자산운용과 함께 새로운 글로벌 산업의 토양을 다지는 노력에 동참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이번 기회를 계기로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하는 등 협력 관계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7-11-16 2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