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 제 1188호 (2018년 09월 05일)

유연탄 가격 상승에 석탄 발전 연료비 사상 최고

기사입력 2018.09.03 오후 03:46

[돈이 되는 경제지표]

유연탄 가격 상승에 석탄 발전 연료비 사상 최고



[한경비즈니스=김정우 기자] 석탄 발전 연료비가 올 들어 역대 최고치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8월 30일 전력거래소 전력통계정보시스템(EPSIS) 등에 따르면 올해 이날까지 석탄 발전의 ㎾h당 평균 발전 단가는 52.93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전체 평균 발전 단가인 47.62원보다 약 10% 이상 오른 수치다. 2012년에 기록했던 역대 최고치인 ㎾h당 평균 발전 단가 48.74원 역시 갈아치웠다. 

석탄 발전의 평균 발전 단가가 오른 것은 에너지원인 유연탄 가격 상승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국광물자원공사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톤당 95달러였던 유연탄 가격은 8월 24일 기준으로 115.39달러까지 올랐다.

호주 등 주요 생산국의 공급이 줄어들면서 그간 가격이 올랐다는 분석이 나온다. 향후 유연탄 가격 역시 가격 상승 요인이 충분한 상황이다. 미국 씨티그룹은 “중국의 전력 수요 증가로 향후 유연탄 수요가 약 1억4000톤 정도 증가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았다. 

한국은 미세먼지 발생량이 많다는 약점에도 불구하고 저렴한 발전 가격 때문에 석탄 발전 의존도가 높은 상황이다. 올해 상반기 국내 전체 전력 생산량 가운데 연료원별 비율을 보면 석탄이 41.0%로 가장 컸고 액화천연가스(LNG)와 원전이 각각 28.8%와 21.5%를 차지했다. 

석탄 발전의 평균 단가가 높아질 것에 대비해 에너지원을 다각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유연탄 가격 상승에 석탄 발전 연료비 사상 최고


유연탄 가격 상승에 석탄 발전 연료비 사상 최고


유연탄 가격 상승에 석탄 발전 연료비 사상 최고


유연탄 가격 상승에 석탄 발전 연료비 사상 최고


enyou@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188호(2018.09.03 ~ 2018.09.09)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09-04 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