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제 1204호 (2018년 12월 26일)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딥체인지’로 사상 최대 실적 이끌다

기사입력 2018.12.24 오전 11:10

[커버 스토리 '2018 올해의 CEO' : 화학 부문]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딥체인지’로 사상 최대 실적 이끌다


[한경비즈니스=이명지 기자]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올해의 최고경영자(CEO)’에 이름을 올렸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낸 것에 이어 올 3분기 정유업을 둘러싼 대내외 불확실성 속에서도 호실적을 냈다. 올 3분기 영업이익 8359억원, 매출액 14조9587억원으로 증권가의 예상을 훨씬 웃도는 실적 상승세를 이어 갔다. 


SK이노베이션은 이에 대해 “유가와 환율 등 대외적 변수가 실적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딥체인지 2.0’에 기반한 사업과 수익 구조를 혁신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특히 SK이노베이션은 비정유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며 차별화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가고 있다. 3분기 기준 SK이노베이션 사업 구조에서 비정유 부문이 차지하는 비율은 66%에 달한다.


김 사장은 ‘딥체인지’와 동시에 전기차 배터리, 감압 잔사유 탈황 설비(VRDS), 자원 개발 사업 등 SK이노베이션의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딥체인지’로 사상 최대 실적 이끌다


SK이노베이션은 최근 미국 조지아 주 잭슨 카운티 커머스에 9.8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 증설을 발표했다. 또 2017년엔 헝가리에 배터리 생산 공장을 건설할 것이라고 발표하는 등 국내외 배터리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건설 중인 공장들이 2022년까지 완공되면 현재 4.7GWh에서 55GWh로 1000%가 넘게 생산능력이 커지게 된다.


이와 함께 리튬이온 배터리 분리막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분리막은 배터리의 양극과 음극이 직접 닿는 것을 막는 부품인데 배터리의 안전성과 원가를 좌우하는 핵심 소재다.


SK이노베이션의 에너지 자회사 SK에너지는 2017년부터 국제해사기구(IMO)의 규제 강화에 맞춰 울산CLX에 2020년까지 약 1조원을 투자한 VRDS를 건설할 예정이다. VRDS는 석유제품을 만들고 남은 잔사유에서 황 함유량을 낮춰 경질유나 저유황유를 다시 생산하는 설비다. 설비가 본격적으로 가동되는 2020년부터 선제적 투자에 따른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SK이노베이션은 자원 개발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최근 중국과 베트남 등에서 쌓은 전통적인 개발 기술과 역량을 셰일가스 사업에 접목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있다. 


2014년에는 미국 중부 오클라호마 주 털사 지역에 있는 셰일 광구를 매입하고 올 3월 오클라호마 주 킹피셔 카운티에 자리한 셰일 업체 롱펠로의 지분을 인수해 미국 본토에 서울시 전체 규모 정도의 생산 광구를 확보했다. 


또 SK이노베이션은 미국·페루·예멘·베트남 등 전 세계 9개국 13개 광구에 걸쳐 하루 5만5000배럴을 직접 생산한다. 이 가운데 셰일 비율이 10%를 넘어선 것이다. 


저유가 시대에 접어든 2015년 이후 최고 실적을 달성한 데는 셰일오일 사업이 ‘효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는 얘기다.


약력 : 1961년생. 1984년 서울대 경영학과 졸업. 1986년 서울대 경영학 석사. 2012년 SK홀딩스 포트폴리오 매니지먼트 부문장(전무). 2015년 SK에너지 에너지전략본부장. 2015년 SK에너지 대표이사 사장. 2017년 SK이노베이션 대표이사 사장(현).


mjlee@hankyung.com


[커버스토리=2018년을 빛낸 올해의 CEO 기사 인덱스] 

-위기 뚫고 ‘희망’ 쏘아올린 18명의 CEO

-구광모 LG 회장, 새 리더로 ‘우뚝’…대규모 투자 나선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초일류 기술’로 메모리 반도체 신화 잇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 ‘변화와 개혁’ 위해 순혈주의 깨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딥체인지’로 사상 최대 실적 이끌다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 볕드는 태양광 사업…글로벌 시장서 고른 성장

-정기선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 친환경 선박 개조 사업으로 ‘블루오션’ 개척

-정용진 이마트 부회장, 유통 혁신 ‘탄력’…2023년까지 온라인 매출 10조원

-오규식 LF 대표, LF 사업 다각화의 주역

-강신호 CJ제일제당 대표, ‘2조원대 M&A’…식품으로 글로벌 영토 확장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 신약 기술수출…5년 연속 ‘매출 1조 클럽’

-홍원표 삼성SDS 사장, IT 서비스 ‘4대 전략 사업’으로 실적 견인

-김택진 엔씨소프트 사장, 리니지로 세계 게임 정복, ‘역대 최대’ 업그레이드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2조3000억 ‘빅딜’…비은행 포트폴리오 강화

-손태승 우리은행장, 지주사 전환 이끈 ‘3통’ 승부사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취임 첫해 사상 최대 실적…‘정영채 효과’ 증명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넘버원’ 생보사 도전…디지털 혁신 ‘가속’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가계·기업 부활 위한 ‘구원투수’

-이재웅 쏘카 대표, 모빌리티 새 신화 쓰기 위해 돌아온 ‘벤처 1세대’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04호(2018.12.24 ~ 2018.12.30)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12-26 1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