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퍼니 제 1204호 (2018년 12월 26일)

그립과 배꼽의 간격을 유지하라

기사입력 2018.12.24 오후 02:33

[신나송의 골프 레슨]
-드라이버 릴리스 드릴

그립과 배꼽의 간격을 유지하라


[한경비즈니스=신나송 프로] 슬라이스로 고생하는 골퍼들 중 상당수는 팔과 손목의 움직임을 통해 공의 방향을 바꾸려고 한다. 하지만 손목을 사용해 공의 방향을 바꾸기란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다. 오히려 잘못하면 폴로스루 아크가 좁아지면서 비거리가 급격히 줄어들 수도 있다. 

사진 이승재 기자│장소 포천힐스CC│의상 먼싱웨어

그립과 배꼽의 간격을 유지하라

오른손의 움직임이 ❶처럼 너무 나가거나 ❷처럼 너무 닫으면 올바른 클럽 헤드의 움직임을 만들기 어렵다. 

그립과 배꼽의 간격을 유지하라

드라이버는 클럽 헤드를 몸에서 멀리 보내는 것이 좋은데 오른손만으로 이러한 동작을 하면 궤도가 급격하게 안으로 당겨지는 현상이 일어나면서 슬라이스가 발생한다. 이럴 때는 양손이 몸과 가까워지지 않게 그립과 배꼽의 간격을 유지해 주거나 혹은 더 멀리 떨어뜨린다는 느낌으로 스윙하는 것이 좋다.


[신나송 프로 약력]
2005년 KLPGA 입회(정회원)
2012년 연세대 대학원 스포츠레저학과 재학
2011년 J골프 ‘워비S’시즌3 MC
2012년 SBS골프 ‘용감한 원정대’ MC
2012년 SBS골프 ‘아이러브 골프’ MC
2018년 SBS골프아카데미 레슨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04호(2018.12.24 ~ 2018.12.30)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12-26 1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