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제 1204호 (2018년 12월 26일)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취임 첫해 사상 최대 실적…‘정영채 효과’ 증명

기사입력 2018.12.24 오후 02:43

[커버스토리=2018년을 빛낸 올해의 CEO : 증권 부문]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취임 첫해 사상 최대 실적…‘정영채 효과’ 증명
약력 : 1964년생. 1986년 서울대 경영학과 졸업. 1988년 대우증권 입사. 2005년 대우증권 IB담당 상무. 2015년 NH투자증권 부사장, IB사업부 대표. 2018년 NH투자증권 대표이사 사장(현).

[한경비즈니스=이정흔 기자] 취임 첫해인 올해 굵직한 신규 사업에 진출하는 등 눈에 띄는 성장세를 만들어 가고 있는 NH투자증권의 정영채 사장이 증권 부문 올해의 최고경영자(CEO)에 선정됐다.

NH투자증권은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시장이 전반적으로 위축됐음에도 기업금융(IB) 부문의 이익 성장이 두드러졌다. 국내 IB업계의 대표적 인물인 정 사장이 지난 3월 신임 사장에 취임한 이후 ‘정영채 효과’가 빛을 발했다는 평가다.

2005년부터 NH투자증권의 전신인 우리투자증권의 IB사업부 담당 임원을 13년간 역임한 정 사장은 국내 IB업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로 손꼽힌다. IB 출신으로 사장에 취임한 것은 정 사장이 국내 증권업계 최초의 사례다.

정 사장은 취임 직후 간담회에서 2023년 경상이익 1조원을 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7년 경상이익(4425억원)을 감안하면 5년 후 2배 이상 성장해야 가능하다. 이를 위해 올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과감한 조직 개편을 실시, IB와 자산관리(WM)사업부문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중점을 뒀다. 취임 직후 정 사장이 강조한 ‘자본시장의 플랫폼 플레이어’로서 자본시장 성장을 견인하고 시장 장악력을 확대하기 위한 본격적인 첫걸음으로 해석할 수 있다.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취임 첫해 사상 최대 실적…‘정영채 효과’ 증명
2019년 1월 창립 50주년을 맞는 NH투자증권은 올해 3분기 누적으로 4878억원의 영업이익과 3498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이미 작년 연간 순이익 3496억원을 초과 달성했고 역대 연간 최고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NH투자증권의 전통적인 강점인 IB 부문에서는 기업공개(IPO)·유상증자 시장 전반의 딜 규모 감소에도 불구하고 회사채 시장에서의 호조가 지속되면서 3분기 누적 IB 수익은 233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6.2% 증가했다.

부동산 금융 부문에서도 큰 약진을 보였다. 지난 9월 11일 서울역 앞 랜드마크 서울스퀘어의 매수 우선 인수 협상자로 선정됐다. 매수 가격은 약 1조원 수준으로 올해 국내 최대 규모 딜이다. 평균 9년 이상의 장기 임대 계약이 많아 연평균 6% 이상의 안정적인 배당이 발생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올해 여의도의 상징 중 하나인 여의도 MBC 부지 개발 컨소시엄을 이끌고 사업비 1조2000억원 중 약 7000억원에 대한 금융 주선 업무를 맡고 있다.

정 사장이 취임한 이후 5월 말 취득한 단기금융업 인가도 호재다. NH투자증권은 7월 2일부터 다양한 라인업의 발행 어음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11월 말 기준 1조5600억원어치를 판매하며 연간 2조원 목표에 바짝 다가섰다. 향후 조달된 자금으로 기업금융과 부동산 등 수익성 높은 자산 위주로 선별 투자해 차익을 얻을 전망이다.

해외법인의 실적 호전도 예상된다. 해외 현지법인 3분기 말 기준 당기순이익은 총 118억2000만원을 거둬 전년 동기 64억7000만원 대비 약 83% 초과 달성했다.

vivajh@hankyung.com

[커버스토리=2018년을 빛낸 올해의 CEO 기사 인덱스]
-위기 뚫고 ‘희망’ 쏘아올린 18명의 CEO
-구광모 LG 회장, 새 리더로 ‘우뚝’…대규모 투자 나선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초일류 기술’로 메모리 반도체 신화 잇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 ‘변화와 개혁’ 위해 순혈주의 깨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딥체인지’로 사상 최대 실적 이끌다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 볕드는 태양광 사업…글로벌 시장서 고른 성장
-정기선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 친환경 선박 개조 사업으로 ‘블루오션’ 개척
-정용진 이마트 부회장, 유통 혁신 ‘탄력’…2023년까지 온라인 매출 10조원
 -오규식 LF 대표, LF 사업 다각화의 주역
-강신호 CJ제일제당 대표, ‘2조원대 M&A’…식품으로 글로벌 영토 확장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 신약 기술수출…5년 연속 ‘매출 1조 클럽’
-홍원표 삼성SDS 사장, IT 서비스 ‘4대 전략 사업’으로 실적 견인
-김택진 엔씨소프트 사장, 리니지로 세계 게임 정복, ‘역대 최대’ 업그레이드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2조3000억 ‘빅딜’…비은행 포트폴리오 강화
-손태승 우리은행장, 지주사 전환 이끈 ‘3통’ 승부사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취임 첫해 사상 최대 실적…‘정영채 효과’ 증명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넘버원’ 생보사 도전…디지털 혁신 ‘가속’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가계·기업 부활 위한 ‘구원투수’
-이재웅 쏘카 대표, 모빌리티 새 신화 쓰기 위해 돌아온 ‘벤처 1세대’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04호(2018.12.24 ~ 2018.12.30)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12-26 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