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234호 (2019년 07월 24일)

롯데케미칼, GS에너지와 8000억 규모 합작 계약 체결 外

기사입력 2019.07.22 오후 06:11

[위클리 이슈]

◆롯데케미칼, GS에너지와 8000억 규모 합작 계약 체결

롯데케미칼, GS에너지와 8000억 규모 합작 계약 체결 外
[한경비즈니스=이정흔 기자 I 사진 한국경제신문] 롯데케미칼과 GS에너지가 8000억원 규모의 석유화학 합작사를 설립한다. 롯데케미칼의 석유화학 기술과 GS에너지의 안정적인 원료 공급을 접목함으로써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두 회사는 서울 잠실 롯데시그니엘호텔에서 7월 15일 비스페놀A(BPA)와 C4 유분 제품을 생산하는 합작사인 ‘롯데GS화학주식회사(가칭)’ 설립 계약을 했다. 이 합작사는 올 하반기 설립된다. 투자액의 40%는 자본금으로 납입할 예정이다. 

롯데케미칼 측은 “신설 법인(롯데GS화학 주식회사, 가칭)의 지분 51%를 보유할 예정이며 신설 법인은 전남 여수시 롯데케미칼 4공장 부지 내에 C4 유분과 BPA 체인(Chain) 공장을 건설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나머지 지분 49%는 GS에너지가 갖는다.

이어 “회사명은 설립 예정 법인으로, 법인 설립 시 확정될 예정이며 사명 변경 시 재공시하겠다”면서 “구체적인 투자 금액과 시기는 실제 집행 과정과 내부 일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고 추후 변경 내용과 추가적인 진행 사항이 있으면 관련 내용을 추가 공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C4 유분 공장은 2022년 상반기 상업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고 연간 BD 9만 톤, TBA 7만 톤, BN-1 4만 톤, MTBE 1만5000톤을 생산할 예정이다. BPA 공장은 2023년 상반기 상업 생산을 목표로 연간 BPA 20만 톤, 페놀 35만 톤, 아세톤 22만 톤을 생산할 예정이다.

◆KDB산업은행, 자산관리 회사 KDB인베스트먼트 출범

롯데케미칼, GS에너지와 8000억 규모 합작 계약 체결 外

KDB산업은행(이하 산업은행)이 구조조정을 위해 설립한 자산관리 회사(AMC) KDB인베스트먼트가 서울 여의도 IFC 빌딩에서 7월 16일 개소식을 갖고 출범했다. KDB인베스트먼트는 대우건설 등 구조조정 과정에서 보유하게 된 기업을 넘겨받아 기업의 가치를 높여 시장에 빨리 팔기 위해 설립한 산업은행의 자회사다.

KDB인베스트먼트 사장은 이대현 산업은행 수석부행장이 맡았다. 부사장에는 임병철 금융연구원 전 연구위원이 임명됐다. AMC 추진단장을 맡았던 이종철 산업은행 전 PE실장은 운용본부장으로서 대우건설이 포함된 특수목적회사(KDB인베스트먼트제1호유한회사)의 대표 역할 등을 수행한다. EY한영회계법인 소속 손인배 파트너는 최근 KDB인베스트먼트로 자리를 옮겼다. 사외이사로는 김동환 금융연구원 부원장과 장범식 숭실대 경영학부 교수가 임명됐다. 

KDB인베스트먼트는 최근 대우건설 주식 50.75%를 산업은행이 운영하는 사모펀드(PEF) KDB밸류제6호에서 사 왔다. 종전에도 PEF가 관리했고 앞으로도 PEF가 관리한다는 점에선 비슷하다. 앞으로 산업은행은 KDB인베스트먼트의 유한책임사원(LP)으로만 남게 된다. KDB인베스트먼트는 대우건설에 좋은 경영진을 영입하고 부실 사업장을 조사하는 한편 회사 분할 등을 포함한 사업 구조 재편을 추진해 기업 가치를 제고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최고속 ‘모바일 D램’ 세계 첫 양산

롯데케미칼, GS에너지와 8000억 규모 합작 계약 체결 外

삼성전자가 5세대(5G) 이동통신 시대에 맞춰 영화 12편을 1초 만에 처리할 수 있는 역대 최고 속도의 모바일 D램 메모리 반도체를 세계 최초로 양산하는 데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7월 말부터 2세대 10나노급(1y) 12Gb(기가비트) 칩 8개를 탑재한 ‘12GB(기가바이트) LPDDR5(저전력 더블 데이터 레이트5) 모바일 D램(사진)’ 패키지(12GB 8개)를 양산한다고 7월 18일 밝혔다. 이는 12GB LPDDR4X 모바일 패키지 양산을 시작한 지 5개월 만에 또다시 ‘업그레이드’에 성공한 것으로, 프리미엄 메모리 라인업을 대폭 강화했다. 삼성전자는 이를 통해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 메모리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현대·기아차, 인사평가제도 개편…개인 역량 ‘절대평가’ 도입 

롯데케미칼, GS에너지와 8000억 규모 합작 계약 체결 外

현대·기아차가 인사평가제도 개편을 추진한다. 현행 상대평가 대신 개개인의 역량을 절대적 기준으로 판단하는 절대평가 제도를 도입하는 게 핵심이다. 7월 17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최근 인사평가제도 관련 직원 설문 조사를 했다. 조만간 직원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도 열 계획이다. 현대·기아차가 절대평가 제도를 도입하려는 것은 기존 상대평가가 부서별·직급별 형평성을 해친다는 지적 때문이다. 

이를 대신해 다면 평가 제도를 강화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부서 동료의 코멘트를 평가에 반영하는 방식이다. 현대·기아차는 우선 사무직과 연구직을 대상으로 새 인사평가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다. 

◆대한항공, 7조4471억원 투입해 항공기 20대 구입

롯데케미칼, GS에너지와 8000억 규모 합작 계약 체결 外

대한항공이 7조4471억원을 투입해 신규 항공기 20대를 구매하기로 결정했다. 차세대 중대형 여객기를 도입해 중장거리 노선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복안이다. 대한항공은 신규 항공기 20대를 구매하기 위해 7조4471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7월 18일 발표했다. 구매 항공기는 보잉 787-9 10대와 787-10 10대 등 총 20대다. 대한항공 측은 투자 목적에 대해 “차세대 중대형 여객기 도입을 통한 중장거리 노선 경쟁력 강화”라고 설명했다. 이번 투자 규모는 자기자본 대비 226%다. 투자 기간은 2025년 12월 31일까지다. 대한항공 측은 “신규 항공기 20대 구매  외에 787-10 10대를 추가로 임차할 예정이고 항공기 리스트 가격 기준 33억 달러 상당액”이라고 밝혔다. 이어 “구매 20대, 임차 10대의 항공기 리스트 가격 총액수는 96억 달러 상당액”이라고 덧붙였다.

◆신세계 이마트, 전문점 사업 재편…H&B스토어 부츠 절반으로 줄인다 

롯데케미칼, GS에너지와 8000억 규모 합작 계약 체결 外

이마트가 헬스&뷰티 매장 부츠에 대한 구조조정에 들어간다. 이마트가 7월 18일 밝힌 자료에 따르면 현재 33개에 달하는 부츠 매장 중 18개 매장을 순차적으로 정리할 계획이다. 특히 임대료 부담이 큰 홍대·신논현점 등 대형 점포는 연내 문을 닫는다. 이마트는 영국 부츠의 독점적 운영권을 확보해 2017년 H&B 스토어 사업을 시작했다. 하지만 지난 2년간 이 시장에서 성과는 미약하다. 유통업계는 이마트가 부츠를 시작으로 전문점 노브랜드·삐에로쑈핑 등도 구조조정에 들어갈지 주목하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 1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2% 감소했다. 증권업계는 2분기 영업이익도 지난해 2분기보다 50% 이상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림산업, S&P, 무디스로부터 ‘투자적격’ 등급 평가 

롯데케미칼, GS에너지와 8000억 규모 합작 계약 체결 外

대림산업이 7월 19일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로부터 투자 적격에 해당하는 ‘BBB’ 신용 등급을 부여 받았다. 등급 전망은 ‘안정적(Stable)’이다. 지난 7월 17일 무디스(Moody’s)에서도 대림에 대해  투자 적격 등급인 ‘'Baa2Baa2’로 평가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대림은 세계 양대 신용 평가 기관으로부터 재무적 안정성을 인정받았다. 국내 기업 중에서는 에쓰오일·SK E&S 등이 대림산업과 동일한 수준이다. 최근 주요 한국 기업들의 신용도가 하락 사이클에 접어들고 있는 가운데 대림산업은 신규로 투자 등급을 획득하게 됐다. 이에 따라 대림산업은 해외 수주 경쟁력과 글로벌 금융시장에서의 지위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전국 각지에 5G 클러스터 조성 

롯데케미칼, GS에너지와 8000억 규모 합작 계약 체결 外
SK텔레콤이 전국 각지에 지방색을 살린 ‘5세대(5G)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특화 서비스와 혜택을 제공한다. 5G 네트워크가 한창 구축되고 있는 만큼 유동인구가 많은 곳을 중심으로 특화 서비스를 우선 선보인다는 전략이다. SK텔레콤은 7월 1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5G 서비스 △5G 핵심 상권 △5G 썸머 △5G B2B 등 4대 영역 중심의 5G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지역별 특색을 접목한 5G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오는 8월 잠실 올림픽공원과 여의도공원 등에서 ‘AR 동물원’ 등을 개장하고 SK와이번스 프로야구 홈구장인 인천문학구장과 SK나이츠 프로농구 홈 경기장인 잠실학생체육관을 ‘5G 스타디움’으로 꾸밀 계획이다.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34호(2019.07.22 ~ 2019.07.28)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9-07-23 09: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