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제 1252호 (2019년 11월 27일)

트럼프 美 대통령 “중국에서 생산된 애플 제품에 관세 면제 검토할 것”

기사입력 2019.11.25 오전 11:53

트럼프 美 대통령 “중국에서 생산된 애플 제품에 관세 면제 검토할 것”


[한경비즈니스=이명지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에서 생산돼 미국에 들어오는 애플 제품에 부과하는 관세 면제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20일 텍사스 주 오스틴 애플 제품 조립 공장을 방문해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삼성과의 경쟁을 고려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의 문제는 삼성이고 삼성은 훌륭한 기업이지만 애플의 경쟁자여서 삼성과 어느 정도 비슷한 수준으로 애플을 대우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은 중국과의 무역 전쟁으로 중국산 제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이 때문에 중국에서 제조된 후 미국에 들어오는 전자 기기와 부품 가격이 오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때문에 애플이 삼성과의 제품 경쟁에서 불리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12월부터 3000억 달러(약 363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중국에서 생산되는 애플 제품 대부분도 관세 부과 대상에 포함됐다. 중국 공장에서 생산돼 미국에 들어오는 애플의 에어팟과 애플워치 등은 9월부터 10% 관세 부과 대상이다.


다만 아이폰·아이패드·맥북 등은 9월 부과 계획에서 빠져 12월 15일부터 관세가 부과된다. 반면 삼성전자는 미국으로 수출하는 휴대전화 물량을 대부분 베트남과 인도에서 생산하고 있어 관세 대상에서 빠졌다.


◆월스트리트저널
아마존, ‘CEO 사관학교’로 거듭나


트럼프 美 대통령 “중국에서 생산된 애플 제품에 관세 면제 검토할 것”


미국 전자 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 최고경영자(CEO) 사관학교로 부상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최근 주요 스타트업을 살펴보면 아마존의 14가지 리더십 원칙과 동일한 경영 원칙을 가진 곳이 많다’고 보도했다.


최근엔 아마존에서 근무하다가 타사의 CEO로 이직한 경우도 많다. 대마초 판매점 정보를 모아 평가하는 스타트업 리플리, 전자 상거래 업체 줄릴리, 온라인 금융 업체 심플 파이낸스 등도 아마존 출신 CEO를 영입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위워크 살리기’ 나선 소프트뱅크

트럼프 美 대통령 “중국에서 생산된 애플 제품에 관세 면제 검토할 것”



소프트뱅크그룹이 일본 대형 은행에서 3000억 엔(약 3조2000억원) 규모의 자금 조달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미국 사무실 공유 업체 ‘워워크’에 투자해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11월 21일자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소프트뱅크그룹은 미즈호은행 등 거래하는 대형 은행들과 총 3000억 엔 규모로 대출받는 문제를 협의하고 있다.


소프트뱅크그룹은 위워크를 운영하는 미국 업체 ‘위 컴퍼니’의 경영 재건을 위해 63억 달러(약 6800억 엔)의 새로운 자금이 필요한 상황이다.


◆AFP통신
프랑스 언론 단체, 구글 상대로 ‘뉴스 사용료’ 소송 제기


프랑스 언론사 단체들이 구글을 상대로 뉴스 사용료를 지급하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프랑스의 종합신문사연합(APIG)과 잡지편집자협회는 11월 20일(현지 시간) 구글이 유럽연합(EU)의 새 저작권법을 어겼다며 공정 거래 당국에 구글을 고소했다.


◆요미우리신문
불매운동 영향, 日 오이타공항 국제선 폐쇄


한국인 관광객이 주를 이뤘던 일본 오이타공항의 국제선이 폐쇄됐다. 11월 21일자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한국과 일본 오이타현을 오가는 정기 항공편이 멈추자 오이타공항 국제선 터미널 입구에 자물쇠가 채워졌다. 13억 엔(약 140억7000만원)을 들여 증축 공사를 마친 지 3개월 만이다.


◆뉴욕타임스
GM, 경쟁 업체 피아트크라이슬러 고소


미국 자동차 업체인 제너럴모터스(GM)가 경쟁 업체인 피아트크라이슬러를 미시간 주 법원에 고소했다. 11월 20일자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GM은 피아트크라이슬러가 노조 간부에게 수백만 달러의 뇌물을 제공해 부당한 이익을 얻고 뇌물을 주지 않은 자사의 노사 협상에 악영향을 끼쳤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mjlee@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52호(2019.11.25 ~ 2019.12.01)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9-11-26 1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