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2020 파워 금융인 30]
-업계 첫 영업익 1조 도전장
[파워 금융인 30]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 4년째 증권사 순이익 ‘톱’
[한경비즈니스=안옥희 기자] 정일문(56)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취임 후 1년 동안 투자은행(IB) 부문과 자산운용 부문을 중심으로 사상 최초로 당기순이익 7000억원을 돌파하는 눈에 띄는 성과를 달성했다. ‘초대형 IB 대전’에서 4년째 한국투자증권이 선두를 달리면서 강자의 입지를 굳히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2019년 당기순이익(잠정 실적 기준) 7099억원을 거두며 업계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이는 전년 4993억원 대비 42.2% 증가한 것으로 국내 증권사가 기록한 연간 실적으로는 사상 최대다.

매출액은 10조2200억원, 영업이익은 8653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27.2%, 34.3% 증가했다. 자기자본 역시 5조4585억원으로 1년 만에 1조원 이상 증가했다. 대내외 악재에 따른 증시 부진 속에서도 다변화된 수익 구조와 사업 부문 간 시너지 증진 노력이 사상 최대 평가를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특히 IB 부문과 자산운용 부문의 수익이 증가하면서 실적 성장을 이끌었다.

가장 돋보이는 것은 역시 대표적 수익성 지표인 자기자본이익률(ROE)이다. 지난해 기준 한국투자증권의 ROE는 14.3%로 대형 증권사 중 1위였다. 투자가 본업인 증권사는 ROE로 회사의 경쟁력을 가늠할 수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5조원이 넘는 자기자본에도 불구하고 대형 증권사뿐만 아니라 중소형사마저 앞지른 고효율의 이익 창출 역량을 증명했다는 평가다. 10% 수준에 머무르는 글로벌 투자은행들과 비교해도 경쟁 우위를 보였다.
[파워 금융인 30]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 4년째 증권사 순이익 ‘톱’
정 사장은 변화하는 금융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 전략과 해외 사업 강화, 신규 수익원 발굴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019년 12월 미래 먹거리를 확보하기 위해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본부를 신설하고 디지털 기반의 신사업과 전사 업무 프로세스 혁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올해 취임 공약으로 내걸었던 업계 첫 영업이익 ‘1조 클럽’ 가입 목표에 재도전할 계획이다.


◆ 300만km 달려 차 4대 폐차한 ‘영업통’

정 사장은 30여 년의 증권맨 생활 중 27년간을 IB 분야에서 경력을 쌓은 ‘정통 IB맨’이자 ‘영업통’으로 불린다. 2004년 LG필립스LCD의 한국 대표 주간사회사를 맡아 한국과 미국 증권거래소 동시 상장 성공을 이끌었다.

2007년 기업공개(IPO) 선진화 방안 적용의 첫 사례인 삼성카드 상장과 2010년 공모 규모 4조8000억원의 역대급 삼성생명 상장에 이르기까지 다수의 굵직한 IPO 성공 사례를 진두지휘했다.

IB 시절 영업 현장을 누비며 수백만 km를 달려왔던 경험을 바탕으로 ‘고객 우선 현장 경영’을 최우선 경영 원칙으로 삼고 현장 경영을 중시한다. 정 사장의 현장 경영 행보와 관련해 그가 한국투자증권의 임원이 되기 전까지 자동차로 연평균 9만km를 주행하며 직접 영업해 4대의 자동차를 폐차했다는 일화는 유명하다.

취임 당시 정 사장은 “그동안 국내외 영업 현장을 찾아 누적 거리 300만km를 달려왔다”며 “앞으로 100만km를 더 달려 400만km를 채워 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ahnoh05@hankyung.com

[커버스토리=2020 파워 금융인 30 기사 인덱스]
-‘카뱅 돌풍’…베스트 금융 CEO 1위 ‘윤호영 대표’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다음 승부수는 ‘디지털 혁신’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세계 유례없는 초고속 성장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지난해 창사 이후 최대 순이익 달성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20년간 이어진 ‘정도 경영’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 보유 고객 1000만 명 돌파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금융계 잡스'에서 '디지털 전도사'로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사장, 부동산·대체투자 공략 대성공
-김기홍 JB금융지주 회장, ‘내실 경영’ 통해 강소 금융그룹으로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 ‘전문 경영인보다 더 전문적인 오너 CEO’
-김용범 메리츠화재 부회장, 보험업계 ‘판’을 바꾸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새 10년을 향한 핵심 키워드 던지다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 디지털 역량 결집 '통합 앱 프로젝트' 성공
-박정림 KB증권 사장, 지난해 고객자산 30조 돌파 견인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M&A로 '종합금융그룹' 도약 추진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 조직문화 혁신으로 보험의 미래 이끈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초일류 금융 그룹' 도약 시동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 자기자본 4조원 '초대형IB' 도약 이끈다
-이현 키움증권 사장, 리테일 '부동의 1위' 지키며 사상 최대 실적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카드업계 최고 수준 ROE 달성
-장석훈 삼성증권 사장, 안정적 균형 성장으로 체질 개선 완성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 4년째 증권사 순이익 '톱'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신시장 개척 가속 '아시아 1위 금융사' 노린다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2005년 계열분리 후 20배 성장
-지성규 하나은행 행장, ‘글로벌·디지털’을 성장 축으로'
-진옥동 신한은행 행장, 취임 후 한결같은 '고객 퍼스트' 철학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 해외 법인 순이익 1000억원 돌파 견인
-최희문 메리츠종금증권 부회장, 월가 출신 CEO의 '10년 뚝심'
-하만덕 미래에셋생명 부회장, '은퇴 설계 전문 보험사'로 입지 탄탄
-허인 KB국민은행 행장, 혁신금융으로 리딩뱅크 위상 다진다
-한경비즈니스 선정 2020 파워 금융인 총괄표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66호(2020.02.29 ~ 2020.03.06)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