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 제 1274호 (2020년 04월 29일)

빙그레, ‘아카페라 스페셜티 커피’로 프리미엄 시장 도전

기사입력 2020.04.27 오전 11:06

[스페셜 리포트]
-우수한 원두 사용해 기존 제품과는 차별화된 맛 구현

(사진) 아카페라 스페셜티 2종. /빙그레 제공

(사진) 아카페라 스페셜티 2종. /빙그레 제공



[한경비즈니스=김정우 기자] 빙그레 ‘아카페라’는 국내 냉장 페트 커피 시장 1위 브랜드다. 대략 2000년대 중반부터 즉석 음료(RTD : Ready to Drink) 시장에서도 커피의 인기가 높아지기 시작했다.

이런 추세에 발맞춰 빙그레가 2007년 선보인 아카페라는 편의점과 마트 등에서 큰 인기를 끌며 RTD를 대표하는 커피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이런 인지도를 앞세워 빙그레는 최근 ‘아카페라 스페셜티 커피’ 2종을 출시했다. 한층 깐깐해진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보다 고급스러운 맛을 강조한 스페셜티 커피 제품을 선보인 것이다.

◆트렌드 반영한 신제품으로 매출 상승 이어 가

빙그레는 ‘에티오피아 예가체프’와 ‘탄자니아 킬리만자로’에서 생산된 원두를 사용한 아카페라 스페셜티 커피 2종을 출시했다.

우수한 등급의 프리미엄 원두를 지칭하는 ‘스페셜티 커피’는 기존 아메리카노 커피와는 차별화된 맛을 선사한다. 원산지에 따라 각각 다른 고유의 풍미를 전달하는 것이 특징이다.

우선 에티오피아 예가체프는 화사한 꽃향기와 상큼한 과일 산미를, 탄자니아 킬리만자로는 풍부한 보디감과 깊은 스모키향을 느낄 수 있다는 설명이다.

빙그레에 따르면 아카페라 스페셜티 커피는 스페셜티 커피에 최적화된 추출 공법인 ‘워터프레스 추출 공법’을 사용해 만들었다.

분쇄된 커피를 물에 담근 후 압력을 가해 추출하는 방식을 의미하는데, 이를 통해 프리미엄 원두 고유의 맛과 개성을 구현할 수 있었다. ‘맛’뿐만 아니라 ‘양’적인 측면에서도 만족감을 주기 위해 두 제품 모두 460mL 대용량 제품으로 선보였다. 빙그레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기호를 철저히 분석한 뒤 이를 만족시키는 신제품을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아카페라는 변화하는 소비자 트렌드에 맞춰 꾸준히 새 제품들을 선보여 왔다. 이를 통해 매년 수많은 경쟁자들이 새 무기를 갖고 등장하는 페트 커피 시장에서도 계속 ‘최강자’의 자리를 유지할 수 있었다.

예컨대 빙그레는 커피 시장에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바람이 거세게 불던 2017년 아카페라 사이즈업을 출시한 바 있다. 커피 전문점에서 제공하는 용량(350mL)으로 신제품을 출시하며 당시 RTD 커피 시장에 ‘대용량 바람’을 일으키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점차 다양한 커피 제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증가하는 것을 감지하고 ‘아카페라 잇츠라떼’를 사이즈업 버전으로 내놓았다.

브라질·에티오피아·콜롬비아의 원두를 블렌딩해 기존 제품보다 풍부하고 부드러운 커피향을 살렸다. 이와 함께 유고형분(milk solid) 성분을 기존의 동일 제품 용량 대비 50% 더 넣어 우유의 고소하고 진한 맛을 구현하며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그 결과 출시 첫해 약 120억원의 매출을 올린 아카페라 사이즈업은 지난해 전년 대비 두 배 늘어난 약 24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올해도 아카페라 스페셜티 커피 출시를 통해 매출 상승세를 이어 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빙그레 관계자는 “아카페라는 맛과 가성비를 동시에 만족시켜 주며 RTD 커피 시장을 대표하는 브랜드가 됐다”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신제품 출시로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enyou@hankyung.com

[기사 인덱스]
-갈수록 깊어지는 한국인의 ‘커피 사랑’…2020 커피업계 트렌드는
-동서식품, ‘카누 시그니처 미니’ 출시…‘홈 카페족’ 공략
-엔제리너스, 최상의 ‘커피 맛’ 위해 품질 강화에 총력
-매일유업, 카페인 없는 컵커피 ‘바리스타룰스 디카페인라떼’ 내놔
-빙그레, ‘아카페라 스페셜티 커피’로 프리미엄 시장 도전
-파스쿠찌, ‘이탈리아 정통 에스프레소’로 인기몰이
-한국야쿠르트, 정기배송하는 신선한 커피 ‘Hy콜드브루’로 시장 공략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74호(2020.04.27 ~ 2020.05.03)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4-28 09: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