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제 1274호 (2020년 04월 29일)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못난이 왕고구마 300톤 매입해 판매

기사입력 2020.04.27 오후 05:29

[위클리 이슈=인물]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못난이 왕고구마 300톤 매입해 판매


[한경비즈니스=이현주 기자]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부탁에 또 한 번 농가 지원 사격에 나섰다. 강원 강릉 못난이 감자에 이어 이번에는 전남 해남 왕고구마 300톤이다.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진행해 온 농가 돕기 상생 프로젝트를 SSG닷컴·이마트에브리데이 등 관계사로 확대해 해남 못난이 왕고구마를 일반 고구마 대비 절반 이상 저렴하게 판매한다.



판매 물량은 이마트 213톤, SSG닷컴 7톤, 이마트에브리데이 12톤이다. 3kg 1봉에 9980원에 판매하고 행사 카드를 이용하면 5988원에 살 수 있다.



신세계TV쇼핑도 일반 고구마와 못난이 고구마를 섞은 8kg 상품을 판매한다. 신세계푸드는 3톤을 매입해 ‘고구마 연유 브레드’로 상품화하기로 했다.



이마트와 관계사들이 못난이 고구마 행사에 나선 것은 최근 방송에서 백 대표가 정 부회장에게 판매 지원을 부탁했기 때문이다. 백 대표는 SBS ‘맛남의 광장’ 예고편에서 정 부회장에게 전화해 해남 못난이 왕고구마 450톤 판매를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정 부회장은 405톤이라는 재고량에 웃으며 당황해하다가 “저대로 좀 알아보겠다”고 답한 뒤 총 300톤을 이마트 등을 통해 판매하기로 했다.



앞서 정 부회장은 지난해 12월에도 같은 방송에서 같은 부탁을 받고 이마트에서 강원도 못난이 감자 30톤을 매입해 판매하도록 했다. 정 부회장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못난이 감자를 이용한 음식을 직접 요리한 사진을 올리며 홍보에 힘을 보탰다.



이마트 측은 “방송에 나온 농가에서 재고 450톤 중 250톤을 이미 다른 경로를 통해 판매했다”면서 농가의 나머지 재고 200톤과 다른 농가 재고를 더해 300톤을 판매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계약 재배 농가를 통해 매입해 못난이 고구마를 판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charis@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74호(2020.04.27 ~ 2020.05.03)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4-28 0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