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제 1275호 (2020년 05월 06일)

조현준 효성 회장, '수소 경제' 활성화 나서

[위클리 이슈-인물]

조현준 효성 회장, '수소 경제' 활성화 나서


[한경비즈니스=이명지 기자] 조현준 효성 회장이 액화 수소 공장을 세계 최대 규모로 설립하기로 하는 등 수소 경제 활성화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효성은 산업용 가스 전문 세계적 화학 기업인 린데그룹과 함께 2022년까지 총 3000억원을 투자해 액화 수소 생산, 운송 및 충전 시설 설치와 운영을 망라하는 밸류 체인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서울 마포 본사에서 4월 28일 조 회장과 성백석 린데코리아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 사는 우선 효성그룹이 보유하고 있는 울산 용연 공장 내 부지 약 3만3000㎡(약 1만 평)에 액화 수소 공장을 신설하기로 했다. 연산 1만3000톤 규모(승용차 10만 대 사용 가능 물량)로 단일 설비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이를 위해 연내 합작 법인을 설립하고 내년 1분기에 공장 착공에 들어가 2022년 완공할 계획이다.

신설 공장에서는 효성화학 용연 공장에서 생산되는 부생 수소에 린데의 수소 액화 기술과 설비를 적용해 액화 수소를 생산하게 된다. 수소 액화 기술은 고압의 기체 상태인 수소를 액화시키는 것으로 린데는 최고 수준의 액화 수소 생산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양 사는 공장 완공 시점에 맞춰 액화 수소 충전 인프라도 구축할 예정이다. 액화 수소 공급을 위해 전국 주요 거점지역에 120여 개의 수소 충전소를 구축(신설 50곳, 액화 수소 충전 설비 확충 70곳)하는 등 수소 공급을 위한 협력적 파트너십을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효성중공업은 2000년부터 압축 천연 가스(CNG) 충전 시스템 사업에 진출했고 2008년부터 수소 충전소 보급 사업을 하고 있다. 현재 전국 15곳에 수소 충전소를 건립하는 등 국내 수소 충전소 시장점유율 40%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조 회장은 “효성이 추진하는 액화 수소 사업의 핵심은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수소를 저장하고 운송할 수 있게 하는 것”이라며 “이번 투자가 향후 국내 수소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mjlee@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75호(2020.05.04 ~ 2020.05.10)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5-05 1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