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276호 (2020년 05월 11일)

윤새봄 웅진그룹 전무, 신설 법인 ‘놀이의 발견’ 이끈다

[위클리 이슈 : 인물]

윤새봄 웅진그룹 전무, 신설 법인 ‘놀이의 발견’ 이끈다



웅진씽크빅이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의 차남인 윤새봄 웅진그룹 사업운용총괄 전무를 신설 법인인 ‘놀이의 발견’ 초대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5월 6일 밝혔다.

놀이의 발견은 웅진씽크빅의 사내 벤처로 출발해 최근 물적 분할 방식으로 분사됐다. 전국의 다양한 놀이 공간을 한자리에 모아 예약과 결제까지 가능한 모바일 키즈 플랫폼이다. 출시 1년여 만에 누적 회원 46만 명, 누적 거래액 80억원을 달성했고 제휴사는 5000여 곳이다.

2019년 구글플레이 선정 ‘올해를 빛낸 애플리케이션’에 선정됐고 ‘출산·육아’ 카테고리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놀이의 발견은 이번 분할로 웅진씽크빅의 100% 자회사가 됐다.


안옥희 기자 ahnoh05@hankyung.com I 사진 한국경제신문


[위클리 이슈 : 인물 기사 인덱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4세 경영 없다”…무노조 경영도 직접 사과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대치동 신사옥에서 대도약 노린다
-최태원 SK 회장,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에 용기 불어넣길” 스포츠단 화상 격려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회사 주식 3000주 매입…책임 경영 강화
-표문수 SK텔레콤 전 사장, 사내 교육 플랫폼 ‘마이써니’ 총장으로 SK 복귀
-윤새봄 웅진그룹 전무, 신설 법인 ‘놀이의 발견’ 이끈다
-양주일 NHN벅스 대표, NHN여행박사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사장, 5년 임기 마치고 한국 떠난다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76호(2020.05.09 ~ 2020.05.15)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5-12 09: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