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퍼니 제 1278호 (2020년 05월 25일)

동국제약, 코로나19 사태에도 ‘깜짝 실적’

기사입력 2020.05.25 오전 09:51

[컴퍼니]
-1분기 영업이익 전년 동기 대비 33.1% 증가
-일반약·전문약·헬스케어 등 전 부문 고른 성장

(사진) 서울 강남의 동국제약 본사. /동국제약 제공

(사진) 서울 강남의 동국제약 본사. /동국제약 제공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동국제약이 올 1분기 깜짝 실적을 내놓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거둔 어닝 서프라이즈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사업 다각화에 성공하면서 회사가 고수익·고효율 체질로 바뀌고 있다는 분석이다.

◆매년 실적 신기록…사업 다각화 결실

동국제약은 1분기 영업이익이 193억원으로 전년 동기(145억원) 대비 33.1% 증가했다고 최근 공시했다. 매출은 1306억원으로 전년 동기(1105억원)보다 18.2% 늘었다.

동국제약, 코로나19 사태에도 ‘깜짝 실적’


동국제약 관계자는 “일반의약품사업부·전문의약품사업부·헬스케어사업부·해외사업부·동국생명과학(자회사) 등 전 사업부가 고르게 성장한 결과”라고 말했다.

일반의약품 부문에서는 모든 브랜드들이 전반적으로 성장한 가운데 먹는 탈모약 판시딜, 여성 갱년기 치료제 훼라민Q, 오라메디 등 구내염 치료 제품군이 높은 성장세를 보이며 매출을 견인했다.

전문의약품 부문에서도 고지혈증 복합제인 로수탄젯과 피타론에프 등 만성 질환 관련 내과 영역에서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였다.

헬스케어 부문은 ‘센텔리안24 마데카크림 시즌5’의 신제품 출시에 맞춘 대대적 마케팅과 주력 유통 채널인 홈쇼핑 판매망 추가로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정홍식 이베스트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헬스케어 426억원(전년 동기 대비 38.0% 증가), 일반의약품 309억원(11.1% 증가), 전문의약품 280억원(10.6% 증가), 동국생명과학 199억원(13.2% 증가) 등 전 사업 부문에서 매출이 큰 폭으로 성장했다”고 분석했다.

동국제약은 매년 실적 신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2007년 상장 이후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두 자릿수 단위로 증가세를 이어 가는 중이다. 일반의약품과 전문의약품은 물론 헬스케어(화장품 포함) 등으로 사업 다각화에 성공한 덕분이다.

코로나19 사태 여파가 계속되는 올해에도 실적 상승세는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 정보 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5월 20일 기준 동국제약의 올해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전년 대비 16.6% 증가한 800억원이다.

그래픽 전어진 기자

그래픽 전어진 기자



구완성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연이은 어닝 서프라이즈로 높아진 실적 눈높이를 또다시 충족시키면서 코로나19 사태에도 화장품과 건강기능식품 부문의 견조한 성장성을 확인했다”며 “일반의약품과 전문의약품 매출도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78호(2020.05.23 ~ 2020.05.29)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5-26 1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