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제 1278호 (2020년 05월 25일)

송호성 기아차 사장, 평택항 방문…“해외 시장 위기 극복 총력”

기사입력 2020.05.25 오전 10:46

[위클리 이슈 : 인물]

송호성 기아차 사장, 평택항 방문…“해외 시장 위기 극복 총력”


[한경비즈니스=차완용 기자] 송호성 기아자동차 사장(사진)이 기아차의 최대 수출 부두인 평택항을 찾아 “위기를 기회로 바꾸자”며 직원들을 독려했다.

기아차는 송 사장이 5월 20일 평택항을 직접 찾아 직원들에게 수출 확대를 위해 노력할 것을 당부하고 차량의 품질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현재 기아차는 연간 150만 대를 생산해 이 가운데 60% 이상을 193개국으로 수출하고 있다. 평택항은 한 번에 7500대의 차량을 선적할 수 있는 기아차 최대의 수출 부두다.

기아차는 지난해 4월 5만2000여 대를 평택항에서 수출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4월엔 선적량이 2만4000여 대로 반 토막 났다. 기아차는 국내 공장에서 생산해 수출하는 셀토스·쏘울·스포티지 등을 제때 인도할 수 있도록 재고와 선적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cwy@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78호(2020.05.23 ~ 2020.05.29)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5-25 1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