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제 1279호 (2020년 06월 01일)

최태원 SK 회장, 사회 성과 낸 200개사에 인센티브 106억원 지급

기사입력 2020.06.01 오전 11:40

[위클리 이슈=인물]

(사진) 최태원 SK 회장이 사회성과인센티브 어워드 주간을 맞아 사회적 가치 창출에 노력한 관계자들에게 화상으로 축하 인사를 전하고 있다. /SK 제공

(사진) 최태원 SK 회장이 사회성과인센티브 어워드 주간을 맞아 사회적 가치 창출에 노력한 관계자들에게 화상으로 축하 인사를 전하고 있다. /SK 제공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SK그룹은 지난해 일자리 창출과 환경·생태계 문제 해결 등 사회적 가치를 추구해 598억원 정도의 성과를 낸 것으로 측정된 200개 기업에 106억원의 ‘사회 성과 인센티브’를 지급하기로 했다고 5월 24일 발표했다.

SK그룹이 운영 중인 사회 성과 인센티브 제도는 사회적 가치 창출을 추구하는 기업들의 사회 성과를 화폐 단위로 측정한 뒤 이에 비례해 3년간 현금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프로그램이다. ‘착한 일을 하는 기업에 보상을 부여하면 기업은 재무 안정성을 꾀할 수 있고 더 많은 사회 성과를 창출하는 선순환을 이룰 수 있다’는 최태원 SK 회장의 철학을 바탕으로 2015년 만들어졌다.

사회적 가치의 평가는 SK그룹이 설립한 비영리 연구재단 ‘사회적가치연구원’이 맡고 있다. △일자리 창출 △사회 서비스 제공 △환경 문제 해결 △생태계 문제 해결 등 4개 분야를 측정한다. 스타스테크는 바다에 있는 불가사리에서 추출한 성분으로 친환경 제설제를 생산해 인센티브를 받게 됐다. 불가사리는 양식장의 어패류를 잡아먹고 산호초를 파괴해 바닷가의 골칫거리로 꼽힌다.

SK에 따르면 사회 성과 인센티브 참여 기업은 매년 5 대 1이 넘는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제도 도입 후 5년간 참여 기업들이 낸 사회 성과는 1682억원에 달한다. 총 339억원의 인센티브를 받았다. 참여 기업의 연평균 매출은 2015년 16억1000만원에서 2019년 17억원으로 증가했다. 사회 성과도 2015년 평균 2억4000만원에서 2019년 3억원으로 늘었다.

최 회장은 “사회 성과 인센티브의 정책화 방안을 연구하고 해외에도 이를 확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위클리 이슈=인물 기사 인덱스]
-최태원 SK 회장, 사회 성과 낸 200개사에 인센티브 106억원 지급
-구광모 LG 회장, 현장 경영 주력…“도전하지 않는 것이 실패”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 코로나19·미래차 대응 위해 조직 개편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찾아 안전 점검
-이광복 동서식품 대표, 418억원 들인 ‘스마트 팩토리’ 가동
-신춘호 농심그룹 회장, 한·중·일 시니어 바둑 최강전 개최
-류혁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 신임 대표 “공제 사업 역량 강화”
-권평오 KOTRA 사장 “현장 목소리 반영해 교역 환경 변화 대응”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79호(2020.05.30 ~ 2020.06.05)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6-01 1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