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제 1279호 (2020년 06월 01일)

이광복 동서식품 대표, 418억원 들인 ‘스마트 팩토리’ 가동

기사입력 2020.06.01 오전 11:46

[위클리 이슈=인물]

(사진) 이광복 동서식품 대표. /한국경제신문

(사진) 이광복 동서식품 대표. /한국경제신문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동서식품은 국내 최초 커피 공장인 인천 부평공장을 ‘스마트 팩토리’로 바꿔 본격 가동한다고 5월 25일 발표했다.

총 418억원을 투자한 스마트 팩토리의 핵심은 ‘완전 자동화’다. 원두 로스팅·추출·농축·동결·건조 등 개별적으로 운영되던 공정 단계를 하나로 통합했다. 생산 라인에 무인 자동 품질 검사 시스템을 도입해 제품 출고부터 유통까지 이동 경로를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동서식품은 품질·안전 관리 시스템도 강화했다. 실시간 모니터링 분석 시스템을 구축해 설비 고장을 예측하고 사전에 점검할 수 있도록 했다.

동서식품은 부평공장에 이어 커피믹스와 프리마 등을 생산하는 경남 창원공장에도 스마트 팩토리 시스템을 적용할 계획이다.

choies@hankyung.com

[위클리 이슈=인물 기사 인덱스]
-최태원 SK 회장, 사회 성과 낸 200개사에 인센티브 106억원 지급
-구광모 LG 회장, 현장 경영 주력…“도전하지 않는 것이 실패”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 코로나19·미래차 대응 위해 조직 개편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찾아 안전 점검
-이광복 동서식품 대표, 418억원 들인 ‘스마트 팩토리’ 가동
-신춘호 농심그룹 회장, 한·중·일 시니어 바둑 최강전 개최
-류혁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 신임 대표 “공제 사업 역량 강화”
-권평오 KOTRA 사장 “현장 목소리 반영해 교역 환경 변화 대응”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79호(2020.05.30 ~ 2020.06.05)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6-01 14: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