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ine news 제 호 (년 월)

세계로미디어 “책 만드는 일? 어렵지 않아요”

기사입력 2020.06.02 오후 05:12

세계로미디어의 책만들기 체험장

세계로미디어의 책만들기 체험장



[한경비즈니스 = 이홍표 기자] 책을 쓰거나 만드는 일이 보통사람들에게는 쉬워 보이지 않는다. 좀 특별한 사람이거나 뭔가 사연이 있는 사람들이나 할 수 있는 일인 것처럼 여겨지기도 한다. 그러한 편견을 무너뜨릴 수 있는 좋은 장소가 생겼다. ‘책 만들기 체험장’이 그것이다.



책을 만들려면 원고가 있어야 하고, 원고를 만들려면 글을 써야 한다. 글쓰기를 대부분의 사람들이 어려워하기 때문에 책을 만든다는 것은 더 엄두가 나지 않는다. 그렇다면 원고 없이 만들 수 있는 책은 없을까. 반제품으로 제조된 것을 조립하는 수준에서 핸드메이드로 책을 쉽게 만들어보면 어떨까. 하드카바 표지를 보드지에 풀로 붙이고, 그 표지를 내지와 결합해 하나의 책으로 완성한다. 본문(내지)이 노트나 다이어리 형식의 내용물이라면 굳이 글을 쓰지 않고도 ‘책’ 형태로 제작할 수 있다. 간단한 조립만으로 자신이 직접 만든 다이어리를 가질 수 있다면 ‘책’을 연상할 때 부딪혔던 높은 벽을 무너뜨릴 수 있지 않을까. ‘책 만들기 체험장’에서는 초미니 다이어리와 미니 다이어리, 그리고 자신의 얼굴을 표지에 넣어 완성하는 다이어리 등을 직접 만들 수 있다. 자신의 손으로 직접 만드는 재미까지 누려볼 수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자신이 써놓은 글을 하드커버 미니북 형태로 제작할 수도 있고, 써놓은 글이 없다면 즉석에서 글을 써볼 수도 있다. ‘미니북’은 말 그대로 소책자이므로 많은 양의 원고가 필요하지 않다. 작은 판형으로 50페이지 분량만 있어도 책을 한 권 만들 수 있다. A4용지를 기준으로 하면  10매 내외로 족하다. 이는 글에 대한 거부감과 두려움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장점으로 다가오기도 한다. 물론 책을 만들려면 컴퓨터 편집과 디자인, 교정, 인쇄, 제본 등 많은 과정을 거쳐야 하지만 이 모든 것이 체험장에서 가능하니 원스톱으로 이용해볼 만하다.



미니북은 응용할 수 있는 범위도 넓다. 특히 ‘시’ 같은 경우엔 한 편이 짧기도 하고, 시와 시 사이의 연속성도 없으므로 써놓은 시가 40여 편만 있어도 미니북 한 권을 만들 수 있다는 얘기다. 시집 뿐 아니라 수필집, 자서전, PR북, 제품설명서, 회사소개서 등등 활용 범위도 매우 다양하다. 체험장에서 제공하는 자서전용 질문지 10가지에 대한 글을 A4용지 10매 분량만 써도 본인의 자서전을 만들 수 있다. 세일즈를 하는 영업사원이라면 자신을 PR하는 PR북을 하드커버 초미니북 형태로 제작해서 고객들에게 나누어줄 수도 있다.



20년 역사를 가진 세계로미디어 출판사에서 운영하는 책 만들기 체험장은 ‘1인 1책 갖기 운동’을 가속화시킬 수 있는 장소임에는 분명해 보인다. 세계로미디어의 민경호 대표는 말했다..



“전 국민이 자신의 책을 가지게 되는 날을 꿈꿔봅니다. 사람은 책을 만들고 책은 사람을 만든다는 말이 있듯이, 책을 만드는 일은 그만큼 숭고한 작업입니다. 이 의미 있는 일에 여러분이 동참하시면 좋겠습니다.” hawlling@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6-02 1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