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ine news 제 호 (년 월)

[카드뉴스] 27년 만에 빛 발하는 최태원 SK 회장의 뚝심

기사입력 2020.06.19 오후 01:52

[카드뉴스] 27년 만에 빛 발하는 최태원 SK 회장의 뚝심

[카드뉴스] 27년 만에 빛 발하는 최태원 SK 회장의 뚝심

[카드뉴스] 27년 만에 빛 발하는 최태원 SK 회장의 뚝심


[카드뉴스] 27년 만에 빛 발하는 최태원 SK 회장의 뚝심


[카드뉴스] 27년 만에 빛 발하는 최태원 SK 회장의 뚝심


[카드뉴스] 27년 만에 빛 발하는 최태원 SK 회장의 뚝심


[카드뉴스] 27년 만에 빛 발하는 최태원 SK 회장의 뚝심


[카드뉴스] 27년 만에 빛 발하는 최태원 SK 회장의 뚝심


[카드뉴스] 27년 만에 빛 발하는 최태원 SK 회장의 뚝심


[카드뉴스] 27년 만에 빛 발하는 최태원 SK 회장의 뚝심


[카드뉴스] 27년 만에 빛 발하는 최태원 SK 회장의 뚝심


[카드뉴스] 27년 만에 빛 발하는 최태원 SK 회장의 뚝심


[카드뉴스] 27년 만에 빛 발하는 최태원 SK 회장의 뚝심


[카드뉴스] 27년 만에 빛 발하는 최태원 SK 회장의 뚝심


[카드뉴스] 27년 만에 빛 발하는 최태원 SK 회장의 뚝심


[카드뉴스] 27년 만에 빛 발하는 최태원 SK 회장의 뚝심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가장 각광받는 비즈니스 분야로 바이오 제약 사업을 꼽을 수 있죠. 

그 가운데 최태원 SK 회장이 27년간 투자해 온 바이오 제약 사업이 빛을 발하고 있어요
SK그룹 지주회사인 SK(주)의 자회사 ‘SK바이오팜’에 이목이 집중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최 회장은 1993년 신약 개발에 도전한 이후 실패를 경험하기도 했지만 투자를 멈추지 않았어요.

SK가 2007년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 이후에도 신약 개발 조직을 따로 분사하지 않고 지주사 직속으로 둬 투자와 연구를 지속하게 한 것 역시 최 회장의 의지를 보여주는 대목이에요.

SK바이오팜은 독자 개발한 뇌전증 치료제 ‘엑스코프리’를 미국 시장에 출시하는 등 성과를 내고 있어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고 상업화 단계까지 독자적으로 진행한 국내 첫 사례입니다.

국내 기업이 글로벌 제약사도 어려워하는 중추신경계 치료제, 그것도 기존 약으로도 낫지 않는 난치성 환자를 대상으로 한 신약 개발에 성공한 것은 대한민국 바이오 제약 산업 역사에 획을 그은 의미있는 성과로 꼽혀요.

SK(주) 바이오 제약 사업의 또 다른 축인 원료 의약품 위탁 생산(CMO) 사업 역시 순항 중이에요. 

SK(주)는 시너지와 효율을 극대화하기 위해 한국·미국·유럽에 분산돼 있던 의약품 생산 법인
세 곳을 통합해 지난 1월 미국 새크라멘토에 ‘SK팜테코’를 설립했어요. 글로벌 CMO업계의
대형화 추세에 발을 맞추기 위한 조치였죠.

SK팜테코의 미국 생산 법인 앰팩(AMPAC)은 5월 20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미국 보건복지부가 발주한 필수 의약품 확보 사업의 핵심 공급처로 선정됐습니다.

SK(주)는 최근 들어 대표적 바이오 의약품이자 고부가 영역으로 꼽히는 항체 신약 개발 분야 플랫폼 확보에도 공을 들이고 있어요.

업계는 SK(주)가 선제적 투자를 통해 후보 물질 디자인부터 발굴, 임상에 이르는 항체 신약 개발 전 과정의 플랫폼을 성공적으로 구축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죠.

SK(주)는 자체 경쟁력과 글로벌 투자, 오픈 이노베이션 등으로 확보한 혁신 기술의 시너지를 통해 바이오 제약 사업을 지속적으로 육성해 나갈 예정입니다.

카드뉴스 기획 : 온라인전략팀 김민주(minjoo@hankyung.com)
카드뉴스 제작 : 온라인전략팀 송유리(yr0826@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6-19 1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