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ine news 제 호 (년 월)

라면 수출 호조에 삼양식품 실적 전망도 '맑음'

기사입력 2020.06.19 오후 04:29

라면 수출 호조에 삼양식품 실적 전망도 '맑음'



[한경비즈니스=김정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세계 각국의 외출 제한 조치가 이어지고 있다. 이로 인해 올해 들어 한국 라면의 해외 수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실수요가 증가한 것은 물론 물류 차질을 우려한 해외 거래처의 선주문 등이 이어지는 것으로 전해진다.


관세청 집계 실적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라면 수출은 1억321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1억360만 달러) 보다 27.5% 증가했다.


이로 인해 라면 수출이 전체 매출의 절반을 차지하는 삼양식품은 지난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1563억원, 영업이익 266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9%, 영업이익은 73% 증가한 수치다. 1분기 매출의 경우 라면 수출이 약 46.1% 늘었다.


2분기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이 더 심각해진 만큼 삼양식품의 수출 실적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증권업계에서는 삼양식품의 ‘불닭볶음면’ 등 불닭시리즈가 여전히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고 동남아, 일본 등으로 현지 영업망과 매출처를 확대하고 있어 올해도 수출 비중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분석했다.


조미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양식품의 2분기 국내 라면 매출은 1분기에 비해 감소할 가능성이 크지만 불닭볶음면을 중심으로 한 수출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중국 뿐 아니라 미국, 동남아 등에서도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으며 일본 매출도 반영되기 시작해 지역 다각화를 기반으로 고성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불닭볶음면 등 삼양식품 2분기 라면 수출은 1분기 대비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코로나 19 사태에 따른 라면 수요 호조가 4월까지 지속된 데다 6월에 중국 618 쇼핑 축제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enyou@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6-19 1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