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제 1283호 (2020년 06월 29일)

허민 원더홀딩스 대표, 넥슨 차기작 ‘진두지휘’ 나서

[위클리 이슈-인물]


허민 원더홀딩스 대표, 넥슨 차기작 ‘진두지휘’ 나서


[한경비즈니스=이명지 기자] 허민 원더홀딩스 대표가 넥슨의 차기작 ‘마비노기 모바일’과 ‘카트라이더 : 드리프트’의 개발을 총괄한다.

넥슨은 6월 23일 원더홀딩스와 함께 게임 개발사 2곳을 합작법인(조인트벤처) 형태로 신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새 개발사 2곳은 각각 ‘마비노기 모바일’과 ‘카트라이더 : 드리프트’ 개발을 담당한다. 게임 ‘던전앤파이터’와 소셜 커머스 ‘위메프’ 등을 연이어 성공시킨 허민 대표가 두 게임의 총괄 프로듀서를 맡기로 했다.

지난해 8월 넥슨 고문으로 영입된 허 대표는 10개월 동안 별다른 행보를 보이지 않다가 이번 처음으로 넥슨에서 공식 직함을 갖게 됐다. 허 대표는 “신작들을 성공적으로 론칭해 합작법인이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mjlee@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83호(2020.06.27 ~ 2020.07.03)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6-29 1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