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제 1283호 (2020년 06월 29일)

[100대 CEO]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모빌리티·로지스틱 허브’로 주유소 혁신 가속

기사입력 2020.06.29 오후 08:09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약력 : 1969년생. 휘문고, 1992년 연세대 경영학과 졸업. 1998년 미국 스탠퍼드대 경영학 석사. 2014년 GS칼텍스 석유화학·윤활유사업본부 본부장. 2017년 GS글로벌 대표이사 사장. 2019년 GS칼텍스 대표이사 사장(현).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약력 : 1969년생. 휘문고, 1992년 연세대 경영학과 졸업. 1998년 미국 스탠퍼드대 경영학 석사. 2014년 GS칼텍스 석유화학·윤활유사업본부 본부장. 2017년 GS글로벌 대표이사 사장. 2019년 GS칼텍스 대표이사 사장(현).




[한경비즈니스=안옥희 기자]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은 에너지업계의 다양한 현장 경험과 탄탄한 실무 능력을 바탕으로 2019년 1월 GS칼텍스의 새로운 수장이 됐다. 1969년생인 허 사장은 51세의 젊은 CEO로 시대가 요구하는 새로운 리더십을 보이며 GS칼텍스의 미래 성장을 이끌고 있다.

허 사장은 일본 오사키전기, 뱅커스 트러스트 한국지사, IBM 미국 본사, 셰브런 미국 본사 등에서 국제적인 경영 감각을 키웠다. 이를 바탕으로 2007년 GS칼텍스에 입사해 싱가포르법인 법인장과 여수공장 생산기획 공장장, 석유화학 윤활유 사업 본부장 등을 두루 역임하며 현장 중심의 실무 능력을 쌓았다.

허 사장은 취임 이후 ‘최고의 에너지·화학 파트너(Value No.1 Energy & Chemical Partner)’라는 GS칼텍스의 비전을 구체화하고 ‘업계 최고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가장 존경받는 에너지·화학 기업이 되겠다’는 비전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후 GS칼텍스의 사업 경쟁력 강화와 신규 포트폴리오 구축에 주력하며 회사의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GS칼텍스는 석유화학 사업의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기 위해 2조7000억원을 투자해 연간 에틸렌 70만 톤, 폴리에틸렌 50만 톤을 생산할 수 있는 올레핀 생산 시설(MFC)을 건설 중이다. 2021년 상업 가동을 목표로 시장 진입을 위한 경쟁력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정유·석유화학·윤활유 등 기존 사업은 밸류 체인 전반에 걸쳐 원가 절감과 수익 확보를 위해 지속적인 설비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

[100대 CEO]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모빌리티·로지스틱 허브’로 주유소 혁신 가속


허 사장은 주유소 기반의 다양한 신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 신년사에서 허 사장은 “지금까지 GS칼텍스가 대규모 설비와 운영 역량을 확보해 경쟁력을 키워 왔다면 앞으로는 이 기반을 토대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며 미래를 선도하는 ‘에너지 기업의 변화와 확장’으로 미래를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GS칼텍스는 높은 미래 성장성, 낮은 손익 변동성, 회사 보유 역량 활용 가능성 등을 고려해 지속 성장할 수 있는 신사업을 육성해 가고 있다. 그 일환으로 기존 주유소를 주유·세차·정비 등 일반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카셰어링과 전기차·수소차 충전 등 모빌리티 서비스를 비롯해 택배와 드론 배송 등 물류 서비스도 제공하는 ‘모빌리티 & 로지스틱 허브’로 주유소를 재정의하는 작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타 회사와 협업을 통해 전기차 인프라 서비스를 활용한 친환경 생태계 구축에도 앞장서고 있다. 그 결과 지난 5월 현대자동차와 공동으로 구축한 수소 충전소의 영업을 개시해 서울·수도권에 처음으로 ‘융·복합 에너지 스테이션’을 선보였다. 주유소를 물류 거점으로 활용하는 ‘드론 배송’을 포함한 새로운 물류 서비스 개발도 추진 중이다.



ahnoh05@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83호(2020.06.27 ~ 2020.07.03)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6-30 0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