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제 1283호 (2020년 06월 29일)

[고성장 CEO20] 성기학 영원무역 회장, 적극적 해외투자로 아웃도어 시장 개척

기사입력 2020.06.30 오후 12:30

약력 : 1947년생. 1965년 서울대 사범대 부속고, 1970년 서울대 무역학과 졸업. 1974년 영원무역 설립. 1984년 영원무역 대표이사 회장(현). 1992년 영원아웃도어 대표이사(현).

약력 : 1947년생. 1965년 서울대 사범대 부속고, 1970년 서울대 무역학과 졸업. 1974년 영원무역 설립. 1984년 영원무역 대표이사 회장(현). 1992년 영원아웃도어 대표이사(현).



[한경비즈니스=이명지 기자] 1974년 성기학 회장이 창업한 영원무역은 테크니컬 제품 제조에 전념하며 해외 유명 브랜드 제품의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의 수출 사업을 수행했다. 또 아웃도어 브랜드 국내외 유통, 해외 지역 개발 사업 등을 전개하는 등 글로벌 기업으로 국가 경제와 사회 발전에 꾸준히 공헌해 왔다.

영원무역은 해외 투자를 업계 최초로 실현한 기업이다. 1980년 해외 투자를 실행에 옮겨 현재 방글라데시·베트남·중국·엘살바도르 등지에 세계 최대 규모의 생산 시설을 갖추고 현지화에 성공했다. 또 해외 시장에서의 서비스 증대와 시장점유율 확대를 위해 세계 9개국에 해외 사무소를 구축해 글로벌 경영 체제를 확립했다.

[고성장 CEO20] 성기학 영원무역 회장, 적극적 해외투자로 아웃도어 시장 개척


영원무역은 40여 개의 해외 유명 바이어들에게 아웃도어·스포츠의류·신발·백팩 등의 제품을 수주 받아 당사 해외 현지 법인 공장에서 OEM 방식으로 제품을 생산해 수출한다. 단순 의류 제조업체가 아니라 제품 개발 능력과 기술력을 겸비한 업체로 방글라데시·베트남·중국·엘살바도르·에티오피아 지역 공장별로 다변화된 생산 기지와 뛰어난 재무 구조를 바탕으로 경쟁력을 유지하고 있다.

또 영원무역은 사회적 기업으로서 책임을 다하는 적극적인 사회 환원 활동을 통해 사업장이 있는 현지 국가와 지역의 장기적인 균형 발전을 도모하고 국내외에 걸쳐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이웃들을 위한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 관계사인 영원아웃도어를 통해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단 ‘팀코리아’를 공식 후원하며 국위 선양에 일조하고 있다.

1974년 영원무역을 설립한 성기학 회장은 국내 섬유업계를 대표하는 경영인이다. 스물일곱 살의 나이에 영원무역을 세운 후 아웃도어 한 우물만 파 왔다. 특히 해외 진출에 적극적으로 임하면서 영원무역을 연매출 2조원, 종업원 7만 명의 ‘글로벌 기업’으로 키워 냈다. 또 성 회장은 2014년부터 한국섬유산업연합회 13·14대 회장으로 직무를 수행하며 국내 섬유업계를 응집하는 역할을 도맡고 있다.

지난해 방글라데시를 방문한 성 회장은 “앞으로 방글라데시 치타공에서의 직접 고용을 10만 명까지 늘리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또 치타공에 섬유·패션 분야에 특화된 도시를 만들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하기 위한 사회 환원에도 앞장서고 있다. 영원무역은 지난 2월 코로나19 예방과 방역, 긴급 생계 지원 등 위기 극복을 위한 성금 5억원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고 밝혔다.

성 회장은 “초유의 코로나19 사태로 대한민국 전체가 힘겨운 시기를 겪고 있다”면서 “우리 영원무역은 오랫동안 받아 온 사랑을 나누기 위해 나눔 실천을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mjlee@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83호(2020.06.27 ~ 2020.07.03)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6-30 1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