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 제 1284호 (2020년 07월 06일)

6월 요구불예금 24조원 급증…저금리 영향

기사입력 2020.07.07 오전 08:56

[돈이 되는 경제지표]  

6월 요구불예금 24조원 급증…저금리 영향

[한경비즈니스=이현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함께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5대 시중은행의 정기 예금에서 6월 한 달 동안 10조원이 넘는 돈이 빠져나간 것으로 집계됐다. 은행 통장에 쌓여 있는 요구불예금은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채 24조원 늘었다. 


7월 2일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6월 말 기준 정기 예금 잔액은 633조914억원으로, 5월 말(642조7699억원)보다 10조6785억원 줄었다. 이들 은행의 정기 예금 잔액은 3월 652조3277억원을 기록한 뒤 3개월 연속 감소세다. 4월에 649조6198억원, 5월에 643조7699억원을 기록했다. 3월 이후 5대 시중은행 정기 예금에서 빠져나간 자금은 19조2363억원에 달한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저축 여력이 떨어진데다 제로 금리 시대가 본격화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0.5%로 낮추면서 지난 6월 5대 시중은행의 예금 금리가 일제히 하락했다. 이에 따라 1년 만기 정기 예금 금리는 줄줄이 0%대 중반까지 떨어졌고 자금 이탈이 이어지고 있다. 


반면 같은 시기 요구불예금 잔액은 566조3160억원으로, 전달 대비 24조3628억원이나 늘었다. 요구불예금은 4월 1조3649억원으로 일시적으로 줄었다가 5월 2조7259억원 늘어난 데 이어 두 달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요구불예금은 수시 입출금 예금, 수시 입출금식 저축성 예금(MMDA) 등 예금자가 언제든 찾아 쓸 수 있는 예금을 뜻한다.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금이 요구불예금에 묶여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6월 요구불예금 24조원 급증…저금리 영향

6월 요구불예금 24조원 급증…저금리 영향

6월 요구불예금 24조원 급증…저금리 영향

6월 요구불예금 24조원 급증…저금리 영향

charis@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84호(2020.07.04 ~ 2020.07.10)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7-08 0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