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제 1287호 (2020년 07월 29일)

나형균 대한전선 사장, 코로나19에도 9년 만에 상반기 기준 최대 실적 이끌어

기사입력 2020.07.27 오전 11:42

[위클리 이슈=인물]

(사진) 나형균 대한전선 사장. /한국경제신문

(사진) 나형균 대한전선 사장. /한국경제신문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대한전선은 올 2분기 매출 3783억원, 영업이익 209억원을 기록했다고 7월 20일 잠정 공시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약 16%, 800% 증가했다.

대한전선의 상반기 매출은 7413억원, 영업이익은 291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약 15배 급증했다.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259억원)을 이미 앞질렀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상반기 기준으로 9년 만에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대한전선의 ‘깜짝 실적’은 나형균 사장의 신시장 개척의 결과물이라는 게 업계의 평가다. 나 사장은 대형 회계법인에서 공인회계사와 경영전략 컨설턴트로 일한 회계·전략 전문가다. 2015년 대한전선에 부사장으로 합류해 지난해 5월 사장으로 승진했다.

나 사장은 취임 이후 기존 사업 영토인 미국·중동·호주를 넘어 유럽 시장을 공략하는 데 공을 들였다. 취임과 동시에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CRU 와이어&케이블 콘퍼런스’에 참석해 회사를 적극 알렸다. 지난해 9월에는 네덜란드에 영업 법인을 설립하기도 했다. 그 결과 지난 3월과 5월 덴마크와 네덜란드에서 잇따라 굵직한 사업을 따내는 데 성공했다.

나 사장은 “유럽 시장은 물론 중동 시장에서도 추가적인 수주 확대에 나설 것”이라며 “기존 전력 케이블 사업뿐만 아니라 광케이블 등 새로운 사업 영역에도 적극 뛰어들겠다”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위클리 이슈=인물 기사 인덱스]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 “8월 초 5개 갤럭시 신제품 공개…모바일 경험 혁신 제공”
-나형균 대한전선 사장, 코로나19에도 9년 만에 상반기 기준 최대 실적 이끌어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판 뉴딜 정책 지원”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 중국 광저우 공장에서 OLED 패널 양산 시작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9월부터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상업 생산”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 “사모펀드 환골탈태 계기로 삼을 것”
-이규성 칼라일 단독 대표 “주주 친화 경영과 투자 수익에 집중”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 “항공 수요 감소에 따른 5활주로 건설 연기 없다”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87호(2020.07.27 ~ 2020.08.02)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7-27 1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