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288호 (2020년 08월 03일)

KT스카이라이프, 현대HCN 품었다…유료 방송 시장 ‘1위 굳히기’

기사입력 2020.08.03 오전 11:25

[위클리 이슈 : 기업]

KT스카이라이프, 현대HCN 품었다…유료 방송 시장 ‘1위 굳히기’
KT그룹의 위성방송 자회사인 KT스카이라이프가 현대백화점그룹의 알짜 케이블TV 현대HCN을 품었다.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현대HCN의 매각 주간사 회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는 7월 27일 KT스카이라이프를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앞서 7월 15일 본입찰에는 KT스카이라이프·SK텔레콤·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가 모두 참여했다. KT스카이라이프는 현대HCN 인수 가격으로 가입자(133만 명)당 약 40만원 선인 5000억원대 초반대 가격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KT스카이라이프는 2018년 딜라이브 인수를 추진하다가 국회의 위성방송 공공성 문제 지적 등으로 중도 포기한 바 있다. 2019년 하반기 기준 유료 방송 시장에서 31.52%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어 LG유플러스·LG헬로비전(24.91%)· SK브로드밴드(24.17%)가 뒤를 잇고 있다.

KT스카이라이프가 현대HCN을 최종 인수하면 사상 최초의 위성방송과 케이블TV 간 결합이 된다. 가입자 132만 명으로 점유율 3.95%인 현대HCN과 합치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 경쟁사들과 격차도 10% 이상 벌리며 부동의 1위 자리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2·3위 업체가 현재 케이블TV업계 매물로 남아 있는 딜라이브(5.98%)와 CMB(4.58%)를 모두 인수해도 KT스카이라이프의 점유율을 넘기 어렵다.

양 사의 결합은 수익성과 성장성 측면에서도 상당한 시너지 효과가 예상된다. 남은 과제는 정부 인허가다. 시장 지배력 상승과 공공성 저해 등 논란을 불식해야 한다. KT스카이라이프는 “국내 유일 위성방송사로 방송과 방송의 인수·합병(M&A)이란 측면에서 더욱 막중한 책임감을 갖는다”며 “정부의 기업 결합 심사에 최선을 다해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안옥희 기자 ahnoh05@hankyung.com I 사진 한국경제신문·연합뉴스


[위클리 이슈 : 기업 기사 인덱스]
-KT스카이라이프, 현대HCN 품었다…유료 방송 시장 ‘1위 굳히기’

-신한금융지주, 두산VC ‘네오플럭스’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SK그룹, ‘임팩트 유니콘’ 6곳에 최대 30억 투자
-HDC현대산업개발, 아시아나항공 재실사 개시 촉구
-한국조선해양, 전기 추진 스마트 선박 상용화 나서
-두산퓨얼셀, 세계 최초·최대 부생수소 연료전지발전소 준공
-CJ대한통운, 초중량물도 레고처럼 조립 운송…중동에서 ‘K물류’ 선도
-카카오뱅크, ‘디지털 커넥트’ 캐시백 혜택 늘린다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88호(2020.08.01 ~ 2020.08.07)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8-03 1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