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제 1288호 (2020년 08월 03일)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 "경영 위기, 함께 극복하자"

기사입력 2020.08.04 오전 11:02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 "경영 위기, 함께 극복하자"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은 여름휴가를 하루 앞둔 7월 31일 담화문을 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영 위기 극복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현대중공업은 연차와 임시 공휴일을 포함해 8월 1일부터 17일까지 여름휴가에 들어갔다. 한 사장은 담화문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수주 물량 급감 충격이 이미 시작됐고 향후 그 영향력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오직 미래를 위해 노사 모두 한곳을 바라보고 함께 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 당위성에 대해서도 밝혔다. 한 사장은 “정부와 업계는 기존 빅3 체제에서 빅2 체제로 전환이 한국 조선 산업을 살리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판단해 채권단이 주인인 대우조선 문제 해결을 추진했다”고 강조했다.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88호(2020.08.01 ~ 2020.08.07)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8-04 1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