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ine news 제 호 (년 월)

與 공세에 전광훈 목사와 선긋기 나선 통합당

기사입력 2020.08.18 오후 02:35

더불어민주당이 18일 전광훈 목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두고 공세에 나섰다. 민주당은 전 목사와 일부 보수단체가 광화문에서 가진 집회에 미래통합당 인사들이 참여한 것을 두고 사과를 요구하며 보수진영 책임론 부각에 집중했다. 
​​​​

 김태년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통합당은 당원들에게 집회 참석 금지 조치를 취했어야 했다”며 “어떤 지침도 내리지 않고 사실상 방조한 것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 목사가 역학조사를 방해한 것은 국기 문란의 심각한 범죄”라고 규정한 뒤 전 목사에 대한 통합당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윤관석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도 집회에 참석한던 통합당 소속 홍문표 의원과 김진태·민경욱 전 의원 등을 거명하며 “명백히 국민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통합당은 민주당을 향해 “유치한 정치”라고 비판하면서도 전 목사와는 선긋기에 나섰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 목사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데 대해 “스스로 방역 준칙을 지키지 않은 사람이니까 그건 그대로 처리하면 되는 것”이라며 “그걸 정치적으로 자기네들이 유리하게 이용해볼까 해서 통합당에 자꾸 쓸데없는 소리를 하는 것 같던데 그런 유치한 정치는 그만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광화문 집회에서 나온)메시지는 여권이 새겨들어야 한다”면서도 “(집회가)방역 측면에서 보면 잘못된 것이고, 해서는 안 될 일이었다”고 비판했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8-18 1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