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292호 (2020년 09월 02일)

‘코로나19 재확산’…한은, 성장률 전망 대폭 하향

기사입력 2020.08.31 오후 03:19

[돈이 되는 경제지표]


‘코로나19 재확산’…한은, 성장률 전망 대폭 하향


[한경비즈니스=김정우 기자] 한국은행이 올해 한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마이너스 1.3%에 그칠 것이라고 8월 27일 전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이 경제 전반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판단한 것이다.

한국은행은 이날 발표한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마이너스 0.2%에서 마이너스 1.3%로 1.1%포인트 내렸다. 지난 5월 한국은행은 코로나19의 충격으로 인해 올해 성장률을 마이너스 0.2%로 전망한다고 제시한 바 있다. 이후 코로나19 상황이 예상보다 더 나빠지자 약 3개월 만에 성장률 전망치를 크게 낮춘 것이다.

한국 경제가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한 것은 그간 단 두 차례밖에 없었다. 오일쇼크를 겪었던 1980년(-1.6%)과 외환위기를 겪은 1998년(-5.1%)이다. 한국은행의 성장률 예상치가 현실화하면 올해 22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하게 된다.

특히 내수 소비가 가장 큰 문제로 꼽힌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다시 늘면서 이미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가 시행 중이다. 상황에 따라 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까지 격상될 수 있는데 그러면 경제적 충격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10명 이상 모이는 모든 모임·행사가 금지되고 영화관과 결혼식장·공연장·카페 등이 모두 문을 닫아야 하기 때문이다.

KB증권은 8월 25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가 3단계로 격상되는 조치가 전국에서 한 달 동안 시행되면 올해 성장률이 0.8%포인트 정도 떨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국은행이 이번에 내놓은 전망치 보다 성장률이 더 떨어질 수 있다는 얘기다.

한편 한국은행은 내년 성장률을 2.8%로 전망했다. 직전 전망(3.1%)보다 0.3%포인트 낮은 수치다. 올해와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각각 0.4%, 1%로 제시했다.

‘코로나19 재확산’…한은, 성장률 전망 대폭 하향
‘코로나19 재확산’…한은, 성장률 전망 대폭 하향
‘코로나19 재확산’…한은, 성장률 전망 대폭 하향
‘코로나19 재확산’…한은, 성장률 전망 대폭 하향
enyou@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92호(2020.08.31 ~ 2020.09.06)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9-02 10: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