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제 1294호 (2020년 09월 16일)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유해물질 적은 아이코스, 차별적 규제해야”

기사입력 2020.09.14 오후 07:18

[위클리 이슈 : 인물]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유해물질 적은 아이코스, 차별적 규제해야”
필립모리스는 9월 9일 자사의 궐련형 전자 담배 제품 ‘아이코스’가 지난 7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유해 물질의 인체 노출이 감소한다는 점을 인정받은 만큼 한국의 규제 역시 차별화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미 FDA는 지난 7월 아이코스에 대해 유해 물질 노출 감소 주장이 가능한 ‘위해 저감 담배 제품’으로 인가한 바 있다.

백영재 필립모리스 대표는 이날 온라인 간담회에 참석해 “FDA의 결정은 공중 보건을 향상시키기 위해 정부와 공중 보건 담당 기관들이 비연소 제품과 일반 담배를 어떻게 다르게 규제할 수 있는지 보여주는 중요한 사례”라며 “위해 정도에 따른 (전자 담배 등 비연소 제품에 대한) 차별적 규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차완용 기자 cwy@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94호(2020.09.14 ~ 2020.09.20)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9-15 1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