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제 1294호 (2020년 09월 16일)

국민은행, '리브 시리즈' 금융 넘어 생활 플랫폼으로 진화

기사입력 2020.09.15 오전 01:24

[커버스토리 = 미래 금융 전쟁 은행의 디지털 반격]


국민은행, '리브 시리즈' 금융 넘어 생활 플랫폼으로 진화


KB국민은행(이하 국민은행)은 2018년 허인 행장 취임 이후 대대적인 디지털 전환을 진행해 왔다. 온라인과 모바일의 비대면 채널을 확대하는 수준을 넘어 인력·프로세스·문화 등 조직 전체에 디지털 DNA를 심어 왔다. 


지난해 허 행장이 KB금융그룹의 디지털 업무를 총괄하는 디지털혁신부문장을 맡으면서 디지털 전환이 더 가속화됐다. 


그동안 국민은행은 디지털 기반의 스마트 창구, 바이오 생체 인증 도입, 비대면 플랫폼 강화 등을 추진해 왔다. 또한 로보어드바이저 기반의 자산 관리 서비스 제공, 직원 업무 혁신, 디지털 플랫폼의 계속적인 진화 등 전 사업 부문에서 디지털화를 추진하고 있다. 


국민은행 디지털 전략의 핵심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결합'이다. 디지털 서식 기반의 종이 없는 창구인 디지털 창구를 도입했고 태블릿 모니터 서식 작성을 도입해 창구 업무를 빠르고 효율적으로 변화시켰다. 


국민은행은 이 같은 디지털 기술을 오프라인 점포에 도입하며 다양한 형태의 ‘디지털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오프라인 점포에 디지털 역량을 심어 고객에게는 금융 상담 중심의 실질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직원에게는 창구 업무 간소화 등 세일즈 중심의 업무 효율을 꾀한다는 전략이다. 


전국 지점에서 디지털 서식 기반의 종이 없는 창구를 운영하고 있고 김포를 시작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 송파구에 개설된 ‘KB 디지털 금융점’을 운영하고 있다. KB 디지털 금융점은 무현금·무서류가 특징이고 기존 현금자동입출금기(ATM)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지능형 자동화기기 스마트텔러머신(STM)이 배치돼 있다. 이를 통해 고객이 직접 신분증 스캔, 손바닥 정맥 바이오 인증, 화상 상담 등을 통해 영업점 창구에서 가능한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국민은행의 디지털 생태계 중심에 있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리브 시리즈’는 금융 플랫폼을 넘어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으로 거듭나고 있다. 모임 회비와 일정 관리가 가능한 ‘리브 모임’, 경조사 일정과 비용을 관리할 수 있는 ‘리브 경조사’, 밥값을 각자 내기 편하게 만든 ‘리브 더치페이’ 등 일상생활에서 흔히 쓰이는 ‘현금 거래’를 스마트폰으로 끌어들인 것이 특징이다. 환전, 해외 송금, 모바일 기프티콘 선물하기, 교통 충전 등이 ‘리브’ 안에서 모두 할 수 있다.


‘리브’는 생활 서비스를 우선 제공하고 금융을 연결하는 구조를 취하고 있다. 대부분의 시중은행 모바일 뱅크가 환전 서비스, 중금리 대출 등 특정 금융 상품을 내세우는 것과 대조적이다. 리브를 통한 간편 금융 서비스뿐만 아니라 문자 메시지와 음성 인식 등 대화형 금융 메신저를 통해 금융 거래가 가능한 ‘리브똑똑’, 원스톱 기반 부동산 금융 서비스 ‘리브온’ 등 일상에 가까운 핀테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돋보기] IT 전문가 24명 모아 디지털 혁신 도모

KB국민은행(이하 국민은행)은 올 초 디지털 전담 조직을 확대했다. 기존 데이터전략본부가 데이터전략그룹으로 격상됐고 인공지능(AI) 전문 인력을 모은 AI혁신센터를 새로 꾸렸다. AI혁신센터는 최근 어려운 금융 언어를 이해하고 분석하는 자연어 금융 AI 알고리즘 ‘KB 알버트’를 자체 개발해 모든 금융 업무에 AI를 도입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여기에 지난 9월 1일 정보기술(IT) 전문가 24명으로 구성된 ‘KB InsighT 패널위원회’를 출범하며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KB InsighT 패널위원회는 향후 금융 IT의 전망과 대응 전략을 논의하는 회의체다. 회의체는 국민은행의 IT특화 지점인 KB InsighT 직원과 정보통신기술(ICT) 기업·AI·보안·교수·변호사 등 각 분야의 최고 전문가로 구성됐다. 패널위원회에서는 디지털 금융, IT 인재 육성, AI·데이터, 클라우드, 영업점 디지털화 등 디지털 혁신 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이우열 국민은행 IT그룹 부행장은 “디지털 혁신의 전진 기지 격인 KB InsighT는 미래의 영업점 모델과 신기술을 구현하는 테스트베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 여러 IT 전문가들의 통찰력을 더해 디지털 혁신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영은 기자 kye0218@hankyung.com

[커버스토리 = 미래 금융 전쟁 은행의 디지털 반격]
- ‘빠르게 더 빠르게’ AI로 속도 높이는 은행 디지털 혁신
- [KB국민은행] ‘모임에서 경조사까지’...모바일 앱 리브, 금융 넘어 생활 플랫폼으로 진화
- [신한은행] 은행 업무 전 영역에 AI 적용...자금세탁 잡아내고 영업점 지원하고
- [하나은행] 디지털 채널 판매 급성장...글로벌 핀테크 시장도 잡는다
- [우리은행] ‘디지털 혁신의 골든 타임’...DT추진단 중심 AI와 마이데이터 사업 집중
- [NH농협은행] 고객 여정 분석  · 데이터 사업부 신설...디지털 인재 1400명 키운다
- [IBK기업은행] 국내 최초 ‘음성본인확인’ 서비스 도입...고객 ‘맞춤형’ 디지털 전럇 세워
- ‘규제 역차별 아닌가’...빅테크 독주에 반발하는 금융사들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94호(2020.09.14 ~ 2020.09.20)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9-16 0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