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 제 1297호 (2020년 09월 28일)

[해시태그 경제 용어] 그레이 스타트업

기사입력 2020.09.28 오전 10:19

타다 운영사인 VCNC는 올해

타다 운영사인 VCNC는 올해

그레이 스타트업(gray startup)은 인터넷과 모바일 기술의 비약적 발전을 기반으로 탄생한 스타트업 또는 벤처기업 가운데 기존 법·제도 체계로는 규정되지 않거나 회색지대(gray area)에서 사업이나 서비스를 영위하는 기업을 말한다.

한국에 진출했다가 철수한 ‘우버’, 숙박 공유 플랫폼 ‘에어비앤비’ 등 공유 경제 서비스가 대표적이다.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 발전 속도를 법·제도가 따라가지 못하면서 틈새가 벌어지면 그 안에서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 그레이 스타트업은 기존의 질서와 관련 법규로는 해결하지 못하는 신사업으로 비즈니스를 한다.

한국에서는 ‘타다’ 논란을 들 수 있다. 렌터카 기반 차량 호출 서비스인 타다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차량을 호출하면 11인승 카니발 승합차와 운전사가 함께 제공되는 서비스였다. 택시를 대체할 수 있는 혁신적인 사업 모델을 표방했지만 기존 택시업계의 거센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타다의 새로운 서비스로 인해 불거진 사회적 갈등을 기존 법·제도로 해결할 수 없었고 타다는 혁신과 불법 사이에서 줄타기를 해야 했다. 급기야 정치권에서는 ‘타다금지법’을 발의했고 불법 논란으로 검찰 수사까지 받게 됐다.

타다 운영사인 VCNC는 타다금지법으로 불리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 통과로 핵심 사업 모델이었던 차량 호출 서비스 ‘타다 베이직’의 운행을 중단했다. VCNC는 가맹택시 사업과 대리운전 중개 사업으로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 VCNC는 연내 가맹택시 서비스 ‘타다 라이트’와 대리운전 서비스 ‘타다 대리’ 출시를 예고하며 부활을 준비하고 있다.


#타다금지법 #모빌리티플랫폼 #공유경제 #규제샌드박스


안옥희 기자 ahnoh05@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97호(2020.09.26 ~ 2020.10.02)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10-06 0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