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제 1303호 (2020년 11월 18일)

김윤 삼양그룹 회장, “스페셜티 기술로 코로나19 위기 극복”

기사입력 2020.11.16 오후 01:54


[위클리 이슈 : 인물]

김윤 삼양그룹 회장, “스페셜티 기술로 코로나19 위기 극복”
[한경비즈니스=차완용 기자] 김윤 삼양그룹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위기 극복과 미래 성장의 열쇠는 연구·개발(R&D)에 기반한 ‘스페셜티’ 기술”이라고 11월 11일 말했다.

스페셜티 기술은 고부가 가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뜻한다.
김 회장은 이날 경기 판교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열린 ‘삼양 이노베이션 R&D페어(SIRF) 2020’에 앞서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

SIRF는 한 해 동안 삼양그룹 연구원들이 축적한 R&D 성과를 전시·공유하는 행사다. 삼양그룹은 2012년부터 매년 행사를 열어 R&D 의욕을 높이고 지식 공유의 무대로 활용하고 있다.

cwy@hankyung.com[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303호(2020.11.16 ~ 2020.11.22)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11-16 1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