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 제 1309호 (2020년 12월 30일)

[프리뷰] 2021년 강남發 ‘로또 분양 5대장’이 몰려온다

기사입력 2021.01.01 오후 04:57


[비즈니스 포커스]
- 5개 단지, 1만9430가구 분양 대기
- 분양가 상한제 적용으로 ‘몇 억’ 시세 차익 기대



[한경비즈니스=차완용 기자] 2021년 서울 강남에 역대급 분양 시장이 열린다. 5개 단지에서 무려 2만 가구에 가까운 물량이 쏟아진다.

이는 2021년 서울 민간 전체 분양 물량 4만4722가구의 40%가 넘는 수치다. 한마디로 2021년 서울 민간 분양 시장은 강남이 핵심이라는 얘기다. 더욱이 이들 분양 단지들은 분양가 상한제 적용으로 주변 시세보다 많게는 절반 정도 저렴한 이른바 ‘로또 아파트’다.

물론 시세의 절반이라고 해도 3.3㎡당 5000만원 정도이니 ‘후덜덜’한 가격은 무시할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벌써부터 분양 시장에서는 강남 로또 아파트를 잡기 위한 치열한 눈치 싸움이 벌어지는 분위기다.

◆ 서울 민간 분양 물량 40%가 강남에

많은 이들이 2021년 분양 시장 중 강남을 주목하고 있다. 정부에서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을 위해 확대하고 있는 공공 분양과는 다른 민간 분양이지만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면서 주변 시세보다 훨씬 저렴하기 때문이다. 이들 분양을 노리고 있는 사람들은 모두 ‘강남 입성의 절호의 기회’라고 입을 모은다.

분양업계에 따르면 2021년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에는 총 5개 단지가 분양에 나설 전망이다. 둔촌주공 재건축인 ‘올림픽파크 에비뉴 포레’ 1만2032가구, 서초 신반포3차 재개발인 래미안 원베일리 2990가구, 신반포15차 래미안 원펜타스 641가구, 방배6구역 아크로 파크 브릿지 1131가구, 잠실진주 재건축 2636가구 등 총 1만9430가구다.

물론 변수는 있다. 제대로 분양될지가 미지수다. 사업성 악화 때문에 준공 후 분양에 나설 수도 있다. 이렇게 되면 실제 공급은 크게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이들 단지들은 2020년 분양을 목표로 준비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분양가 상한제 시행, 정비사업 규제 등의 영향으로 분양 일정이 2021년으로 밀렸다.

만약 2021년에도 이들 단지들이 분양 일정을 연기하거나 준공 후 분양으로 돌아서면 서울 민간 분양 시장은 큰 타격을 받게 된다. 2021년 서울 분양 민영 아파트는 4만4722가구로 이들 물량이 전체의 43% 넘게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2020년 분양 물량이 대폭 감소해 시장에서 실질적으로 공급이라고 느끼는 입주 물량이 확 줄어든 상황이어서 2021년 분양 물량이 더 줄어들면 역대급 청약 광풍은 물론 집값 상승을 자극할 우려도 있다.

실제로 2020년에도 연초 공급 물량은 4만여 가구로 잡혔지만 실제 공급은 62% 수준에 그쳤다. 이 때문에 시장에서는 이들 사업장이 2021년 차질 없이 분양에 나설 수 있도록 정부의 규제 완화가 절실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1월 4일 발행되는 한경비즈니스 1310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cwy@hankyung.com[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309호(2020.12.28 ~ 2021.01.03)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1-01-02 1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