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놀로지 제 1310호 (2021년 01월 06일)

80 대 1 경쟁률 뚫은 유망 스타트업 3개사…LG CNS 사외 벤처 육성 프로그램 합류

기사입력 2021.01.04 오후 09:36


[HELLO AI=AI 뉴스]


80 대 1 경쟁률 뚫은 유망 스타트업 3개사…LG CNS 사외 벤처 육성 프로그램 합류
[한경비즈니스=이현주 기자] LG CNS가 사외 벤처 육성 프로그램 ‘스타트업 몬스터’ 3기로 육성할 3개사를 선발했다. 6개월 동안 자금 지원은 물론 LG그룹과의 협업 기회도 제공한다. LG CNS는 3기 스타트업에 ‘LOVO’, ‘로민’, ‘리코어’를 뽑았다. 육성 기간은 2020년 12월부터 2021년 5월까지다. LG CNS는 각 사에 약 1억원의 자금을 지원한다. 그룹 계열사와 실제 협력 사업에 나서는 스타트업에 추가 투자할 계획이다.  


2020년 스타트업 몬스터에는 240개사가 지원했다. 역대 가장 많은 스타트업이 몰렸다. 경쟁률은 80 대 1로 가장 높았다. LOVO·로민·리코어는 각각 음성 인공지능(AI)과 AI 기반의 문자 인식, 스마트 물류에서 특화 기술력을 갖췄다.


LOVO는 AI 성우 플랫폼을 서비스한다. AI로 성우 목소리 샘플을 학습한 뒤 목소리를 복제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단조롭고 기계적인 음성이 아닌 실제 사람과 같은 목소리 톤을 구현했다. 


로민은 AI 기반의 광학 문자 인식(OCR) 솔루션 ‘텍스트 스코프’를 개발했다. 텍스트 스코프는 문서의 아날로그 정보를 자동 인식해 디지털 정보로 전환하는 솔루션이다. 적은 AI 학습량에도 문자 인식률이 높다. 어둡거나 복잡한 외부 환경에서도 문자를 인식할 수 있다.


charis@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310호(2021.01.04 ~ 2021.01.10)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1-01-06 0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