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제 1310호 (2021년 01월 06일)

[프리뷰]‘40대 센터장·유튜브 10만’...달라진 리서치센터

기사입력 2021.01.08 오후 11:16


[커버스토리=2020 하반기 베스트 증권사 리서치 트렌드]
-‘동학개미’ 눈과 귀 된 증권사 유튜브…랩 상품 참여하고 ESG 인덱스 개발도 

[프리뷰]‘40대 센터장·유튜브 10만’...달라진 리서치센터
[한경비즈니스=김영은 기자] '코스피 3000' 시대가 열렸다. 2020년부터 이어진 코스피지수 상승의 주역은 단연 개인 투자자였다. 이들을 잡기 위해 증권사는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MTS)을 개편하는 등 경쟁을 본격화했다.


 리서치센터의 역할도 확대됐다. 그동안 개인 투자자들과는 거리가 멀어 보였던 리서치센터 애널리스트들이 유튜브를 통해 정보를 제공하며 개미의 눈과 귀가 됐다. 
리서치센터의 얼굴도 젊어졌다. 1970년대생, 40대 센터장이 자리에 오르며 젊고 빠른 조직 문화를 구축하고 디지털 혁신에 나섰다. 리서치센터 분석을 기반으로 하는 상품 출시도 이어졌다. 한국 증권사 리서치센터의 트렌드를 분석했다. 

◆젊어진 센터장…1970년대생이 주축으로



2030세대가 증시 상승의 주역으로 떠오르자 리서치센터도 젊어졌다. 1970년대생 40대 리서치센터장이 주를 이루고 있다. 리서치센터장 세대교체는 2019년 말부터 이뤄졌다. 2019년에는 미래에셋대우와 키움증권이, 2020년에는 신한금융투자와 KB증권이 리서치센터장을 1970년대생으로 임명했다. 신한금융투자 윤창용 리서치센터장은 1977년생 ‘최연소’ 센터장이다. 김지산 키움증권 리서치센터장은 1975년생, 서철수 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장은 1972년생이다. 유승창·신동준 KB증권 공동 센터장은 1971년생이다. 


올해 새롭게 리서치센터를 이끌게 된 유종우 한국투자증권 센터장, 오태동 NH투자증권 센터장, 김승현 유안타증권 센터장,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센터장 역시 1970년대생이다. 유종우 리서치센터장은 1972년생으로 반도체·디스플레이부문 담당 연구원(차장)에서 상무보로 승진했다. 직급이 두 단계 뛴 셈이다.1972년생 오태동 센터장은 NH투자증권이 10년 만에 교체한 리서치센터의 새 얼굴이다. 


1970년대생 센터장들은 젊고 빠른 조직을 만들고 디지털 부문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유튜브 활동은 필수…삼성증권, 구독자 17만 명



지난해 개인 투자자는 유가증권시장에서 역대 최대 규모인 47조500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똑똑해진 개인 투자자들은 지인의 정보나 자신의 ‘감’ 대신 유튜브를 통해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의 분석을 통해 종목을 고르고 증시를 파악한다. 한국 주식뿐만 아니라 해외 주식·채권, 환율이나 글로벌 경제 전망 등 다양한 정보를 습득하고 비대면으로 거래한다. 

투자 열풍이 거세지고 주식 정보 수요가 높아지자 증권사 유튜브도 들썩였다. 구독자 10만 명을 넘겨 유튜브로부터 ‘실버 버튼’을 받은 증권사는 3곳에 달한다. 미래에셋대우 ‘스마트머니’ 채널은 2020년 12월 업계 최초로 구독자 10만 명을 넘겼고 이어 삼성증권 ‘삼성팝(Samsung POP)’과 키움증권 ‘채널K’ 채널이 실버 버튼을 받았다. 


[자세한 내용은 1월 11일 발행하는 한경비즈니스 1311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kye0218@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310호(2021.01.04 ~ 2021.01.10)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1-01-09 1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