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제 1311호 (2021년 01월 06일)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2030년 매출 40조 시대 연다”

기사입력 2021.01.11 오후 12:49


[위클리 이슈 : 인물]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2030년 매출 40조 시대 연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창립 50주년을 맞아 2030년까지 매출을 현재의 두 배 수준인 40조원으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1월 4일 그룹 전체 임직원을 대상으로 개회한 ‘디지털 비전 선포식’에서 이 같은 목표를 담은 ‘비전 2030’을 공개했다. 정 회장은 “비전 2030은 앞으로 10년간 그룹이 추구해야 할 핵심 가치와 사업 추진 방향을 제시하는 나침반”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 정 회장은 유통·패션·리빙 인테리어 등 3대 핵심 사업에 대한 맞춤형 성장 전략을 추진한다. 유통 부문은 백화점·아울렛·홈쇼핑·면세점을 주축으로 업태별 경쟁력을 극대화해 나간다. 특히 현대백화점과 현대아울렛은 ‘온·오프라인 라이프 플랫폼’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패션 부문은 한섬 고유의 프리미엄 이미지를 앞세운 새로운 패션 브랜드 론칭과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식품 사업은 종합 식품 기업 현대그린푸드를 앞세워 맞춤형 건강식 사업을 확대해 ‘사람들의 식생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회사’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또 기존 사업과 시너지 창출이 가능하면서도 성장 가능성이 높은 뷰티·헬스케어·바이오·친환경·고령 친화 등의 분야를 신수종 사업으로 정하고 사업 포트폴리오 확장에 드라이브를 건다는 구상이다. 이 밖에 사회적 가치 창출에 기여하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역량도 강화하기로 했다.

정 회장은 “산업 패러다임이 급변하는 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하고 새로운 성장 기회를 창출해 내기 위해 ‘비전 2030’을 수립하게 됐다”며 “‘비전 2030’을 지렛대 삼아 100년 이상 지속되는 현대백화점그룹의 새로운 역사를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311호(2021.01.04 ~ 2021.01.10)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1-01-11 1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