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제 1311호 (2021년 01월 06일)

펀드매니저가 뽑은 최고의 애널리스트는 ①

기사입력 2021.01.11 오후 02:28



[커버스토리=2020 하반기 베스트 증권사·애널리스트]
-펀드매니저가 뽑은 최고의 애널리스트는?
-하나금투, 18개 부문 ‘석권’, 메리츠증권 6명 ‘베스트’ 배출…‘생애 첫 1위’ 5명, 2관왕 4명 탄생

펀드매니저가 뽑은 최고의 애널리스트는 ①
[한경비즈니스=이명지, 김영은 기자] 2020 하반기 베스트 애널리스트 조사에서는 팀(스몰캡) 1곳과 개인 31명(2관왕 4명)이 타이틀을 차지했다. 총 36개 부문 중 5개 부문에서 샛별이 탄생했다. 김동희(인터넷·소프트웨어)·박형렬(건설·시멘트) 메리츠증권 애널리스트, 김민정(신용 분석) 한화투자증권 애널리스트, 서상영(데일리 시황) 키움증권 애널리스트, 이민재(유틸리티)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가 처음 왕좌를 차지했다.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는 이번 조사에서 가장 많은 베스트 애널리스트를 배출했다. 총 14명(2관왕 3명)과 코스닥벤처 파트가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36개 부문 중 18개 부문을 석권했다. 이어 메리츠증권 6명, 신한금융투자 3명, KB증권 2명(2관왕 1명), 현대차증권·NH투자증권 각 2명, 키움증권·한화투자증권 각 1명 순이다.


◆반도체 -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펀드매니저가 뽑은 최고의 애널리스트는 ①
반도체 부문 베스트 애널리스트는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가 차지했다. 김 애널리스트는 반도체 업종 전망에 대해 “메모리 반도체 업종보다 비메모리 반도체 업종이 양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발과 무역 분쟁의 영향으로 유례없는 제조 설비 부족과 제품 가격 인플레이션 전개라는 장밋빛 전망이 나온다. 하지만 원화의 약세 전환과 비트코인 등 위험 자산 가격이 정점에 도달했다는 것은 리스크로 작용할 수 있다. 김 애널리스트가 뽑은 반도체 업종의 최선호주는 대형주 ‘삼성전자’, 중소형주 ‘DB하이텍’이다.


◆통신 - 김홍식 하나금융투자

펀드매니저가 뽑은 최고의 애널리스트는 ①
김홍식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통신’ 부문에서 13회 연속 베스트 애널리스트로 선정됐다. 애널리스트 경력만 22년 차의 ‘베테랑’이다. 김 애널리스트는 선정 비결에 대해 “통신 서비스에 한정하기보다 포괄적으로 5세대 이동통신(5G) 관련 종목을 다룬 것”이라고 말했다. 김 애널리스트가 전망하는 2021년 통신 업종의 주가 전망은 그 어느 때보다 밝다. 5G 가입자 증가로 이동전화 가입자당 평균 수익(ARPU)이 의미 있는 상승세로 전환하기 때문이다. 규제 상황도 그 어느 때보다 양호하며 5G로의 전환이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 애널리스트가 꼽는 최선호주는 ‘SK텔레콤’이다.


◆네트워크 장비 - 김록호 하나금융투자

펀드매니저가 뽑은 최고의 애널리스트는 ①
통신 및 네트워크 장비·단말기 부문의 베스트 애널리스트는 김록호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가 차지했다. 김 애널리스트는 한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업체들에 주목했던 것이 베스트 애널리스트 선정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또 업황 회복 구간에서 국내외 업체들의 실적과 부품 수요·공급에 초점을 맞춰 업데이트한 것이 주효했다. 김 애널리스트는 2021년 최선호주로 ‘삼성전기’를 꼽았다.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수요가 2018년 하반기를 넘어서고 있고 가격 상승 없이도 수익성을 향상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든든한 가전과 함께 전장향 사업부가 흑자 전환하며 중·장기 성장 동력이 건재함을 증명할 ‘LG전자’도 함께 선정했다.


전기전자/디스플레이 - 김동원 KB증권(2관왕)
펀드매니저가 뽑은 최고의 애널리스트는 ①
김동원 KB증권 애널리스트는 전기전자·가전과 디스플레이 부문에서 ‘2관왕’을 차지했다. 2021년 김 애널리스트가 꼽은 최선호주는 전기전자·가전과 디스플레이 모두 ‘삼성전자’다. 애플 아이폰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탑재 확대로 플렉서블 OLED 가동률이 큰 폭으로 개선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TV 시장에서는 삼성전자 미니 발광다이오드(LED) TV 등의 등장으로 신규 프리미엄 TV의 본격적 경쟁이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제품이었던 QLED TV를 중저가 라인업까지 확대하는 동시에 미니 LED TV를 하이엔드 제품군으로 추가하며 원가 구조 개선을 통한 가격 경쟁력 확보가 예상된다. 


인터넷 - 김동희 메리츠증권(최초)
펀드매니저가 뽑은 최고의 애널리스트는 ①
인터넷·소프트웨어에서는 김동희 메리츠증권 애널리스트가 처음으로 베스트 애널리스트에 선정됐다. 김 애널리스트는 2021년 인터넷 산업은 ‘온택트’로 진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비대면을 일컫는 ‘언택트’와 온라인을 통한 외부 연결(On)을 더한 개념이다. 주문과 결제 등 한정적 영역에서 이뤄지던 언택트가 코로나19를 계기로 ‘연결’의 의미를 띤다는 것이다. 최선호주는 ‘카카오’와 ‘엔씨소프트’다. 카카오는 2021년 광고·커머스·모빌리티·페이 등 모든 사업부의 매출이 성장하며 이익이 극대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엔씨소프트는 PC와 모바일에서 ‘프로젝트TL’, ‘블레이드앤소울2’, ‘아이온2’ 등 최소 2개 이상의 신작을 출시하게 된다. 


엔터테인먼트- 이기훈 하나금융투자
펀드매니저가 뽑은 최고의 애널리스트는 ①
이기훈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엔터테인먼트·레저에서 베스트 애널리스트에 선정됐다. 이 애널리스트는 2021년 엔터테인먼트·레저 분야에서는 코로나19 백신 이후 긍정적인 흐름이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가장 큰 변화는 중소형 드라마 제작사에서 나타날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로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가입자가 폭증하며 콘텐츠 투자 여력이 크게 확장된 상황에서 특히 한국 시장의 가입자가 크게 늘고 있다. 이미 스튜디오드래곤·제이콘텐트리 등 대형 제작사들은 넷플릭스와 장기 공급 계약을 했다. 이에 따라 아직 장기 공급 계약을 하지 않은 중소형사들의 콘텐츠 성장이 기대된다. 


미디어 - 홍세종 신한금융투자(탈환)

펀드매니저가 뽑은 최고의 애널리스트는 ①
경력 8년 차의 홍세종 신한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미디어·광고 분야에서 베스트 애널리스트를 탈환했다. 홍 애널리스트는 올해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광고비용 감소가 있었던 제일기획·이노션과 같은 광고 대행사, TV 광고 매출 감소를 경험한 SBS·CJ ENM 등 방송사들의 이익이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콘텐츠는 플랫폼 경쟁 심화에 따른 수혜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홍 애널리스트는 “기존 오리지널 드라마 수주의 가속화는 물론 중국의 문이 열릴 경우 급격한 이익 증가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최선호주는 ‘SBS’, ‘스튜디오드래곤’, ‘인크로스’를 꼽았다.


유통/소비재 - 박종대 하나금융투자(2관왕)
펀드매니저가 뽑은 최고의 애널리스트는 ①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유통과 생활소비재·교육 부문에서 ‘2관왕’에 올랐다. 유통 부문을 16회 연속 석권했고 생활소비재·교육 부문에서는 12회 연속 1위다. 박 애널리스트는 “백신 접종을 시작으로 내수 회복은 빠르게 이어질 것으로 보이지만 해외여행이 재개되는 것은 2022년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면세점이나 화장품 업체들의 실적 개선 폭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또 유통가에서는 백화점과 편의점 업체들의 실적 회복세가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식품 온라인 시장의 확대로 최선호주는 ‘이마트’, 차선호주는 ‘현대백화점’이다. 화장품 업종에서는 대중국 브랜드 인지도가 확대되는 ‘LG생활건강’을 기대해 볼 수 있다. 

mjlee@hankyung.com, kye0218@hankyung.com

[2020 하반기 베스트 증권사·애널리스트 커버스토리 기사 인덱스]
-하나금융투자, ‘베스트 증권사’ 1위…3회 연속 베스트 리서치·법인영업 동시 석권
-황승택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 “2021년 코스피 3200 이상 오른다”
-40대 센터장·유튜브 구독자 10만…‘코스피 3000 시대’ 달라진 리서치센터
-펀드매니저가 뽑은 최고의 애널리스트는?
-2020 하반기 베스트 애널리스트 부문별 순위표[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311호(2021.01.04 ~ 2021.01.10)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1-01-13 0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