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에어컨·히터 필터로 세균·곰팡이까지 제거…거품 형태 클리너도

현대모비스, 봄철 차량 관리 제품 ‘눈길’
전국 곳곳에 봄꽃이 만개하면서 차를 타고 봄나들이를 가는 사람들이 많다. 나들이를 떠나기에 앞서 도시락이나 돗자리는 준비하면서도 자동차 상태 점검은 소홀히 하기 쉽다. 차도 사람과 같아 겨울 동안 움츠러 있다가 급하게 움직이려고 하면 탈이 나기 마련이다. 혹한의 환경 속에서 지쳐 있을 차를 반드시 점검하고 정비한 후 운행해야 한다.

차를 점검할 때는 보통 눈에 보이는 것부터 생각하게 된다. 차의 외부뿐만 아니라 실제로 가족들이 탑승하는 실내 공간의 점검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특히 요즘 심하게 불어오는 황사나 미세 먼지, 꽃가루 등에 대비해 강력한 필터링 기능을 갖춘 용품을 준비하면 좋다.

흔히 에어컨 필터는 여름에 교체하는 부품으로 여기지만 본격적으로 황사가 시작되기 전에 교체하는 것이 가장 좋다. 봄이 시작될 때 교체하면 미세 먼지나 꽃가루 등으로 인한 알레르기를 최소화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의 프리미엄 에어컨·히터 필터는 기존에 있었던 일반적 파티클 필터의 먼지 제거 능력을 기본으로 담배 냄새, 유해 세균, 곰팡이는 물론 세차 증후군을 제거하는 효과가 더해졌다. 앞 차의 배기가스와 먼지 등을 효과적으로 차단한다. 자동차의 배기가스에서 배출되는 각종 유해 가스를 차단해 차 안에는 신선한 공기만 들어오도록 하는 것이 장점이다.

필터는 흔히 1만km 주행 시마다 주기적으로 교체하라고 권하고 있지만 요즘처럼 미세 먼지가 많은 기간엔 주기를 짧게 해 갈아 줘야 한다. 황사현상이 계속될 때는 창문을 닫고 공기 흡입 조절 레버를 외부의 공기가 들어오지 않도록 조작해 놓는 게 좋다.


에어컨 냄새는 은나노 탈취제로 제거
필터에 걸맞은 현대모비스의 에어컨·히터 클리너는 운전자의 건강을 생각한 아이디어 상품이다. 거품 형태로 배합된 화합물이 자동차 공조 시스템 내부에 포진한 각종 먼지와 오일 찌꺼기, 니코틴, 박테리아 곰팡이 등을 적절히 분해한 뒤 제거한다. 에어컨 내부 증발기 부분은 구조적으로 먼지에 쉽게 노출돼 세균이 서식하기 쉽다. 깨끗한 공기를 얻기 위해서는 에어컨 필터 교환과 함께 에어컨 증발기 부분을 세정할 필요가 있다.

에어컨 특유의 냄새가 심할 때는 에어컨 탈취제를 이용하면 짧은 시간 내에 냄새를 없앨 수 있다. 특히 은나노 에어컨 탈취제는 은나노 광촉매의 강력한 살균·항균 작용으로 에어컨에서 나오는 공기 속의 세균과 곰팡이 박테리아 증식을 최대한 억제해 악취 제거에 뛰어나다. 현대모비스의 은나노 에어컨 탈취제는 스프레이 타입으로 공기 통로인 에어벤트부에 직접 분사할 수 있어 사용하기가 편리하다.

자동차의 심장인 엔진을 잘 관리해 줘야 한다는 것은 운전 초보도 알 수 있는 상식이다. 대부분의 운전자들이 알고 있지만 엔진오일을 교환하는 것 외에는 어떻게 관리해야 하는지 잘 알지 못한다. 현대모비스의 엔진룸클리너는 초보 운전자들도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말 그대로 엔진에 쌓인 먼지를 제거해 주는 제품으로, 스프레이 타입으로 돼 있어 신속하게 자동차 엔진 및 각종 기계에 묻은 기름때나 오물을 제거할 수 있다.

이 밖에 배터리 등 전기 점검도 필수다. 영하의 온도에서는 배터리 용량이 자연스레 줄어들고 최근에는 블랙박스를 상시 사용해 배터리 소모가 많기 때문이다.


김수아 인턴기자 sa0410@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