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잔디에서 어프로치샷 하기


양잔디(벤트그래스)에서의 샷에 이어 이번에는 어프로치샷에 대해 알아보자. 공이 살짝 떠 있는 상황에서도 정확한 임팩트를 만들기 어려운데 지면과 거의 밀착돼 있는 양잔디에서는 어떤 방법으로 어프로치샷을 해야 더 정확한 임팩트를 만들 수 있을까. 임팩트 후 스윙을 끝낸다고 생각하면 쉬워진다.
[Golf]체중 왼쪽에 두고 임팩트 후 스윙 끝내야
[Golf]체중 왼쪽에 두고 임팩트 후 스윙 끝내야
<사진 1>처럼 먼저 52도 56도 클럽을 가지고 있다면 로프트가 조금 더 누워 있는 56도를 선택한다. 그 이유는 임팩트만 강하게 하고 폴로스루를 생략하기 때문에 56도 웨지를 사용해 많아지는 런의 양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Golf]체중 왼쪽에 두고 임팩트 후 스윙 끝내야
평상시 어프로치할 때 체중을 왼쪽에 6 오른쪽에 4를 뒀다면 이런 상황에서는 <사진 2>와 같이 체중을 왼쪽에 7 정도로 조금 더 준 상태에서 어드레스·백스윙·임팩트·폴로스루까지 그대로 유지해야만 정확한 임팩트를 만들 수 있다.
[Golf]체중 왼쪽에 두고 임팩트 후 스윙 끝내야
<사진 3>에서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것과 다른 한 가지가 있다. 그것은 백스윙과 폴로스루의 스윙 크키가 다르다는 것이다. 그 이유는 백스윙을 충분히 하되 임팩트 후의 동작을 최소화해 정확한 임팩트를 만들기 위한 것이다.
[Golf]체중 왼쪽에 두고 임팩트 후 스윙 끝내야
사진 이승재 기자 fotoleesj@hankyung.com┃장소 스카이72 레이크 코스┃협찬 www.ongre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