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타임즈 타이거JK 일대기 대서 특필 "한국의Jay-Z 비욘세 커플"
‘LA타임즈’가 한국의 래퍼 타이거JK의 일대기를 1면으로 상세히 다루며 한국 힙합의 미국 진출에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12월2일(현지기준) ‘LA 타임즈’는 신문 1면에 “한국의 거대 래퍼 타이거JK가 이끄는 ‘정글’레이블이 미국 관객들을 사로잡기 위해 LA로 향하다”는 타이틀을 내걸었다. 이어 타이거JK의 출생부터 그의 음악 배경, 한국에서의 활동 내역 등을 두 면에 걸쳐 서술했다.

신문에서는 타이거JK가 LA에서 보낸 유년 시절을 다루고, 백인과 흑인 친구들 사이에서 겪은 문화적 차이를 ‘힙합’을 통해 해소하고자 했던 음악 일대기를 그렸다.

또한 그가 한국에 진출해 거둔 성공과 더불어 그의 가족사에 대해서도 다뤘다. 이어 한국 힙합 라인과 미국의 힙합 라인 및 제작사들과의 소통을 주도하는 타이거JK의 활동상도 ‘LA타임즈’에 두루 소개됐다.

윤미래와 타이거JK를 설명하는 대목에서는 ‘한국의 Jay-Z 비욘세 커플’이라고 묘사하기도 했다. 타이거JK는 ‘LA 타임즈’를 통해 “그래미 어워드에서 수상한 후 한국어로 감사하다는 소감을 전하고 싶다”는 목표도 당당히 밝혔다.

‘LA 타임즈’는 이번 ‘M-Live by CJ 정글콘서트 in LA’를 기획한 관계자를 통해 “최근 파이스트무브먼트, 블랙아이드피스 등 아시아 계 아메리칸 랩이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번 LA콘서트를 시작으로 한국 힙합 장르가 미국 전역에 소개되는 도화선이 될 것”이라 전망했다.

한편 12월2일(LA현지시각) LA Wiltern 극장에서는 ‘M-Live by CJ 정글콘서트 in LA’가 개최됐다. 이 공연에는 타이거 JK를 비롯해 윤미래, 리쌍, 정인, BIZZY가 참여해 한국 힙합 레이블 최초로 해외 합동 공연을 성사시켰다. (사진제공: CJ E&M)

한경비즈니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