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에 벽이 있다는 느낌으로 스윙해야

아마추어 골퍼들 중에는 스윙할 때 피니시에 신경을 쓰는 분들이 많다. “나는 왜 프로들처럼 멋진 피니시가 안 될까”라며 안타까워하는 아마추어 골퍼들을 자주 본다.
[한설희의 원포인트 클리닉] 올바른 다운스윙
다운스윙의 스타트에서 하체가 어떤 위치로 움직이느냐에 따라 피니시의 모양이 변한다. 흔히 다운스윙의 스타트 때 왼쪽 다리 옆에 벽이 있다고 생각하고 그 벽을 때리는 느낌으로 다운스윙하라는 말을 많이 한다.
[한설희의 원포인트 클리닉] 올바른 다운스윙
그 이유는 <사진1>과 같이 왼쪽에 벽이 있다는 느낌으로 다운스윙해야 공을 때리는 파워를 전달할 수 있는 힘이 모아지면서 왼쪽 다리가 그 힘의 분산을 막아주는 축의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임팩트가 만들어지면 <사진2>와 같이 왼쪽 다리가 잘 버텨지는 안정적인 피니시를 만들 수 있다.

하지만 <사진3>과 같이 다운스윙할 때 왼쪽 히프가 잡히지 않고 뒤로 빠진다면 체중이 왼쪽 다리 쪽으로 전달되지 않고 오른쪽 다리에 체중이 남아 있게 되므로 임팩트 시 클럽이 풀려 뒤땅(Duff)이나 토핑(Topping)이 발생한다.

또한 <사진4>와 같이 왼쪽 다리의 버팀 없이 과도한 히프 턴으로 하체보다 상체가 먼저 앞쪽으로 나가버리는 피니시가 만들어진다.
[한설희의 원포인트 클리닉] 올바른 다운스윙
반대로 <사진5>처럼 체중 이동이 과도해 하체가 오히려 밀려 나가는 경우도 있다. 흔히 ‘배치기’라고 표현하는데 이러한 하체의 움직임은 몸의 중심축이 잡히지 않고 한쪽으로 밀리는 스웨이가 발생해 정확한 임팩트를 만들 수 없다.

또한 <사진6>과 같은 과도한 허리 꺾임으로 허리에 무리를 줄 수 있다. 허리가 밀리거나 빠진다면 아주 쉽게 반대의 상황으로 연습해 보자. 허리가 밀린다면 다운스윙 스타트 때 히프를 뒤로 잡아 빼는 느낌으로 하고 빠진다면 미는 느낌으로 연습하는 것이 좋다. 이 두 가지가 조화를 이룬다면 좋은 하체 움직임을 동반한 정확한 임팩트를 만들 수 있다.

약력 : 2002년 KLPGA 정회원. MBC 골프 해설위원(현). J골프 ‘라이브레슨 70’, ‘테마골프여행2’ MC(현). OBS 쿠퍼스컵 골프최강전 MC(현).

사진 = 이승재 기자 fotoleesj@hankyung.com
장소 제공 : 남서울 컨트리클럽 제2연습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