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부상’이 증가하는 이유

최근 골프 인구가 증가하면서 골프 부상도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다양한 이유로 골프를 시작하지만 건강이 목적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골프 부상은 아이러니하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골프와 관련된 질환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골프를 할 때는 무엇보다 허리와 목 이외에 무릎·팔꿈치·손가락 등의 부상에 주의해야 한다. 초보자들은 어깨가 쑤시거나 손마디가 욱신거리며, 숙련자들은 오랜 기간 근육을 많이 사용하면서 근육·뼈·신경 손상에 주로 노출된다.
[클리닉] 제대로 안 치면 오히려 ‘골병’ 든다
초보 골퍼에게 가장 많이 발생하는 부상은 스윙으로 인해 손마디가 저리고 손가락을 구부렸다 펴기가 힘들어지는 ‘방아쇠 수지’ 증상이다. 이는 온몸이 긴장된 채 그립을 너무 꽉 잡고 골프공을 치기 때문에 발생한다.

초보자나 숙련자를 가리지 않는 증상은 허리 통증이다. 스윙할 때 자세가 흐트러지거나 무리하게 허리 근육을 사용해 나타난다. 스윙할 때는 자기 몸무게의 8배에 달하는 힘이 허리 근육에 가해진다. 충분한 사전 운동이나 근골격 발달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무리하면 자칫 요추부 염좌나 허리 디스크로 발전할 수 있다.

바른 자세로 스윙해야 부상 예방
[클리닉] 제대로 안 치면 오히려 ‘골병’ 든다
스윙을 하는 운동이기 때문에 자칫하면 어깨나 뒷목 주변의 근육에 피로물질이 쌓여 ‘근막통증증후군’을 유발할 수도 있다. 어깨가 잘 올라가지 않고 심하면 뼈와 신경에 영향을 미쳐 목 디스크 증상으로 발전할 수 있다.

스윙할 때 몸의 어느 한 곳이 부자연스럽다면 바른 자세로 스윙을 하지 않았다는 증거다. 올바른 스윙 자세를 익혀 자세를 교정하고 근육을 이완시켜 주는 스트레칭을 충분히 해 부상을 예방해야 한다. 부상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필수 스트레칭은 다음과 같다.

첫째, 허리 부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동 시작 전에 허리 돌리기를 통해 허리 근육을 이완시켜 허리의 부담을 덜어준다. 단, 허리를 돌리다가 다리나 목이 찌릿할 경우 운동을 멈추고 병원을 찾아야 한다.

둘째, 목 부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스윙할 때 머리를 고정하고 운동 전에 앞뒤 좌우로 천천히 회전하는 스트레칭을 한다.

셋째, 손가락 부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가락을 접었다 폈다 하는 손가락 스트레칭을 해준다. 스윙할 때는 그립을 가볍게 쥐려고 의식한다.


[클리닉] 제대로 안 치면 오히려 ‘골병’ 든다
송형석 분당 바른세상병원장


고려대 의과대학 졸업. 고려대 정형외과 전문의. 국군수도병원 정형외과과장. 삼성서울병원 척추센터 전임의. 고려대 외래교수. 삼성서울병원 외래교수. 대한정형외과학회 정회원. 대한척추외과학회 정회원. 대한IMS학회 정회원. 대한통증학회 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