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비즈니스 선정

금융 위기에 주춤했던 시장이 다시 꿈틀대고 있다. 자본시장통합법 발효 이후 금융권 장벽이 무너지면서 우량 고객에 대한 중요성이 더욱 높아졌기 때문이다. 그 결과 대형 은행들과 증권사들은 PB 시장을 새 성장 엔진 중 하나로 설정하고 투자를 거듭하고 있다. 보험사들 역시 FP(Financial Planning) FA(Financial Advisors) 등의 이름으로 자산가들을 공략 중이다. 금융회사가 제공하는 각종 서비스의 ‘정수(精髓)’를 모아놓은 PB는 각 사들의 진정한 경쟁력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척도가 될 수 있다. 자산관리 시대의 패권을 거머쥘 최고의 PB 서비스를 제공하는 금융사는 어딜까.취재 = 이홍표·장승규·송창섭·우종국 기자 / 사진 = 서범세·김기남 기자